자기다움찾기2011.03.22 16:26
이직한지 만 2년 하고 2달이 지났다.
입사 후 그룹 경력입문교육에서 쓴 '나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이다.
과정 운영자가 보름 정도 지나서 각자 집으로 발송해 주었다.

이제 시간도 좀 지났으니 다시 읽어보고.. 마음을 가다듬어야겠지?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일상과꿈
TAG 이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기다움찾기2009.04.14 17:57

오늘은 새로운 직장으로 출근한 지 100일째 되는 날...

제대로 내 몫을 하고 있나 다시 한번 되짚어 보게 된다.

'자기다움찾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0) 2009.05.25
108배 변화단계  (2) 2009.05.11
입사 100일째 되는 날...  (2) 2009.04.14
오늘 아침의 다짐...  (2) 2009.04.08
Mission과 Vision  (2) 2009.04.06
한 달에 한번 모여서 이력서를 쓰자.  (6) 2009.04.03
Posted by 일상과꿈
TAG 이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럴땐, 일단 덮어놓고 화이팅!!!

    2009.04.15 1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삶에포인트를주자2009.04.01 08:44
난 술이다.

이직하고 새로운 직장에서 적응하고 있는데, 난 스스로 잘 적응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주변 사람들도 '진 차장님은 오래 전부터 여기 근무하셨던 분 같아요.'라는 말을 할 정도니까..

그렇지만, 회식문화는 정말 적응하기 힘들다. 특히나 회식은 소주에 삼겹살을 생각하고 영화 관람이나 전시회, 와인 등에는 별로 호응이 없는 팀장 밑에 있으니..쩝...여기 사람들은 무슨 술을 그렇게 다들 잘 마실까...에구...

술자리를 하면 할수록 이런 생각이 더 든다. 술을 잘 못먹는 나로서는 술자리가 아니라 낮에 업무를 통해 더더욱 성과를 보이고 사람들과 접촉해야겠다는 생각...

속이 좀 쓰리네...술이 싫다..


P.S. '처음처럼'도 팔았는데, 이제 소주는 그만 먹으면 안 되겠니? -_-;

Posted by 일상과꿈
TAG , 이직, 적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회식은 소주에 삼겹살을 생각하고 영화 관람이나 전시회, 와인 등에는 별로 호응이 없는 팀장"이라...
    찔린다...

    2009.04.01 10:49 [ ADDR : EDIT/ DEL : REPLY ]
  2. 술 잘 못 먹는 사람은 술 잘 마시는 문화를 가진 회사에서는 회식할때 힘들죠.. 팀장님께서 우연히 여기 들어와서 포스팅을 보시고 변화된 모습을 보이신다면 좋겠네요.. ^^

    2009.04.01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무혹님, 오랜만이시네요. 블로그에 가봤는데, 여전히 열심히 하고 계시네요. 8월에는 정말 좋은 소식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그런데, 저희 팀장님께서 이 포스팅을 보시면 절 미워하지 않으실까요? ㅎㅎ 기존에 팀장님이 좋아하는 회식 스타일을 바꾸려 한다고.. 사실 사원들은 다 포섭(^^)을 했고 팀장님께 넌즈시 색다른 회식을 제안했는데, 좀 어렵네요..-_-;

      2009.04.01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미 사전작업은 하셨군요.. 팀장님께서도 호응하실거라고 믿습니다. 제가 있는곳의 부문잠님도 폭탄돌리기가 취미셨는데 직원들의 적극 권유로 이제 회식때 가끔 영화관람도 합니다..^^

    2009.04.02 00: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조금씩 바뀌겠죠? 당장은 아니더라도 꾸준히 얘기하다 보면 언젠가는 그날이! ^^

      2009.04.02 21:01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도.. 술자리에서 이런 저런 얘기하는 건 좋아하지만..
    술 먹이는 분위기는 싫어해서..
    그냥 맛있는 거 먹고 수다 떠는 회식이 좋아요 ㅎㅎㅎ

    2009.04.17 00:52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푹신한 소파에 앉아서 와인 마시면서 마음맞는 사람들과 조용히 얘기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

      2009.04.17 13:31 신고 [ ADDR : EDIT/ DEL ]

자기다움찾기2009.03.30 16:47
변화란 지금 있는 자리를 박차고 갑자기 내일 아침 다른 회사, 다른 사무실로 출근하는 것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자신이 있는 곳에서 자신이 현재 하는 일, 자신이 현재 발생시키는 부가가치를 더 높이고 그 영역 안에서 자신의 시장가치를 높일 수 있는 것을 끊임없이 탐색하고 시도하는 것이 우리 직장인들의 변화 모습인 것이다.

예전에 썼던 글인데, 자꾸 까먹는다.
특히 한 곳에 있으면 더 자주 까먹는다. 더구나 편한 곳이라면 아예 드러눕는다..
그러다가 어느날 자시의 인생 키워드와는 다른 엉뚱한 곳에 가게 되는 것을 두려워하자.

'자기다움찾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ssion과 Vision  (2) 2009.04.06
한 달에 한번 모여서 이력서를 쓰자.  (6) 2009.04.03
변화? 이직을 말하는가?  (0) 2009.03.30
"채용 담당자에게 면담을 요청합니다!"  (8) 2009.03.23
끊임없이 새로운 Try!  (0) 2009.03.19
2009년 10대 풍광  (2) 2009.03.09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기다움찾기2009.02.10 16:44

전혀 새로운 사람들에 둘러싸인다는 것은 스트레스를 느낄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새롭게 나를 포지셔닝하고 나의 새로운 캐릭터를 형성해갈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특히 이직해서 새로운 직장에 출근하는 경우는 정말 좋은 기회이다. 나를 바꿀 수 있는!
누군가는 나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페르소나 여행이라고 하지만, 원래 관계 지향적이지 않은 나는 이번 기회를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가면을 쓸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여기기로 했다. 나중에는 가면을 썼는지, 안 썼는지도 모르는 상태로 나의 일부분이 된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

특히 말과 행동 습관에 있어서 나를 바꿀 수 있도록 연습하자!

- 턱을 안으로 넣는다.
- 대답할 때는 무조건 한 템포 쉬었다가 한다.
- 말할 때 생각하느라 시선을 왔다갔다 하거나 몸을 흔들흔들하지 않는다.
- 말을 빠르게 하지 않는다.
- 목소리 톤을 낮춘다.
- 말이 빠르고 한 톤 높다, 부드럽지 않다.
- 이런 사람은 강연가로서는 신뢰감보다는 장사꾼 이미지가 더 난다.
- 몸에서 에너지가 넘치는 모습을 보이자
- 목소리에 생기가 있고 힘이 넘치게 하자
- 자신감 넘치는 목소리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