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포인트를주자2012.08.17 00:14

유럽여행 10박 11일 동안 찍은 사진이 2284장이다. 나도 찍었지만 큰아이도 내 디카를 빼앗아서 열심히 찍었다. 돌아와서 그 많은 사진을 어떻게 정리하냐 싶었는데, 하루하루 정리하더니 큰아이가 273페이지 짜리 PPT를 만드는 것이었다. 내 딸이지만, 아주 잘 만든 것은 아니지만, 대단하다 싶었다. 2284장을 일일이 보면서 자신이 넣고 싶은 사진을 찾아서 PPT에 넣고 글쓰고...

그렇게 만든 여행 후기를 썩히는 것이 너무 안타까워 아이 몰래 화일을 USB에 담아서 타라(제본업체)에 가져갔다. 약간 책처럼 제본하면 좋을 것 같아서. 몰래 한 이유는 이런 것들을 하면 아이가 싫어하기 때문에..

그렇지만 결과적으로는 너무 좋았다. 깔끔하게 책처럼 만들어져 오니까 아이가 좋아하고 또하나의 여행 기념품이 되었다. 표지부터 내용까지 모두 아이가 만들었다.

책처럼 만들었다고 하니까 왜 지은이와 출판연월 같은 게 없냐면서 직접 표지 안쪽에 아래와 같이 써넣었다.

한 페이지에 두 슬라이드씩 양면 인쇄를 했다. 종이도 일반 종이보다는 좀 좋은 종이로 했고. 그랬더니 꽤 가격이 꽤 되더군. 6만원 가량. 말하자면 나만의 책 한 권 만드는데 6만원..

맨 마지막 페이지.

사진으로 정말 깔끔하게 책처럼 만들어주는 인터넷 사이트들이 있긴 한데, 그러기에는 넘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고, 기왕 아이가 PPT로 만들어놓은 것이 있으니 만들어보았는데, 나름 꽤 괜찮고 간직할 만 하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단하네... 아빠 닮은 듯 ^^

    2012.08.17 13:26 [ ADDR : EDIT/ DEL : REPLY ]

삶에포인트를주자2012.08.04 21:09

유럽여행 7일차, 6월 19일(화), 니스 & 파리 에펠탑

 

아침에 일어나서 아이들 깨기 전에 와이프와 둘이서 바닷가로 산책을 나갔다. 길 하나만 건너면 바닷가이니 위치는 좋은 곳에 잡았다. 해변에는 자전거가 준비되어 있었다. 아마도 시내, 해변 곳곳에 이렇게 자전거가 비치되어 있어서 한 곳에서 빌려서 타고 다니다 다른 곳에서 반납하는 식인 것 같다. 우리도 한번 잠깐이라도 타볼 요량으로 안내문을 보는데, 뭔가 코드를 넣으라고 계속 나와서 포기했다. 아마도 사전에 뭔가를 받아야 하나 보다..

다시 호텔로 돌아와 아침을 먹으면서 멀리 지중해 바닷가를 보니 역시 마음이 여유로워진다. 날도 뜨거워지고. 오늘 하루도 덥겠다..ㅋ

아침을 먹고 아이들, 와이프와 함께 시내 쪽으로 가보기로 했다. 시간이 애매해서 쭉 해변가를 타라 걷다가 한 군데 박물관에 들르기로 했다. 영국인의 산책로를 따라서 쭉 걷다보니 해변을 나눠서 각각 다른 이름의 beach라고 이름붙여져 있었다. 그리고, 어떤 곳은 유료이고 어떤 곳은 무료였다. 물론 유료인 곳은 아래 사진처럼 멋진 파라솔 등등 시설이 완비되어 있었고.

수영복은 준비해 오지 않은 관계로 잠깐 다리만 지중해 파란 바다에 담글 수 있었다. 그래도 아이들은 신나서 논다.

한참을 놀다 보니 멋진 호텔이 보인다. 이 호텔이 니스에서 가장 유명한 호텔이라고 한다.

지중해 파란 바다를 배경으로...

바닷가에서 놀다가 박물관에 가보기로 했다. 니스에는 몇 군데 유명한 미술관들이 있는데, 아쉽게도 매주 화요일이 휴관이란다...쩝...다행히 호텔에서 조금 가까운 곳에 박물관이 한 군데 있었는데, 여긴 무슨 이유인지 휴관이다..

아쉬움을 달래면서 다시 호텔로 돌아와 체크아웃을 했다. 차를 몰고 드라이브를 하다가 공항으로 갈 계획이다. 차에 빨간 불이 들어와 주유를 위해 주유소를 찾는데, 쉽지 않다. 이럴 줄 알았으면 어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주유하는 건데..쩝...

다행히 한 군데 찾아서 갔더니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주유기가 고장이란다.. 큰일이다. 한참을 헤매다 다행히 한 군데 찾아서 주유를 했다. 그런데, 좀 이상하다. 분명히 76유로를 주유했는데, 내 휴대폰에 찍힌 메시지에는 150유로라고 나온다. 이게 뭔 일이야.... 바로 카드 회사로 전화했는데, 전화는 안 받고...한참을 고심하다가 나중에 확인해 보기로 하고 공항으로 출발했다.

 

공항 가기 전 우연히 니스 중에서도 높은 지대로 올라가서 니스 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었다.

니스에서 파리까지는 easyJet이라는 저가항공을 예약해 놓았다. 파리의 오를리 공항으로 가는데, 오를리 공항에서 민박집까지는 피크업을 요청해 놓았다.

프랑스에서 많이 먹은 폴 빵집.

드디어 파리에 도착하여 민박집에 왔다. 민박집은 건물 하나가 통째로 민박을 하는데, 우린 3층에 있는 6인용 방을 사용했다. 물론 우리 가족만. 주인 말고 관리와 식사를 책임지는 듯한 조선족 아주머니가 계셨는데, 참 요리를 잘 하셨다.

식사 시간이 되면 이렇게 반찬을 차려놓는다. 우린 식판에 먹을 만큼 반찬을 덜어서 먹으면 된다. 반찬 가짓수가 참 많고 맛있었다.

저녁을 먹고 나니 8시 반이다. 파리에서의 첫날 밤을 어쩔까 고민하면서 주인 아주머니께 여쭤보니 에펠탑 정도는 가서 야경을 볼 수 있겠단다. 비가 약간씩 내리긴 했지만 한번 나가보기로 했다. 사람이 많지 않을 때 지하철 타는 방법과 티켓 구매도 해 놓을 겸.

파리에서 지하철 타는 방법은 정말 간단했다. 티켓도 미리 사놓으니 편리했고. 다만 지하철역에 있는 안내요원은 안내만 해 줄 뿐, 티켓을 파는 사람이 아니었다. 티켓은 무조건 자동판매기에서 직접 사야했다. 영어로 차례차례 하니 그리 어렵지는 않았다.

에펠탑을 밤에 보니 역시 휘황찬란하다. 밑에서 보니 더더욱 그렇다. 어떻게 할까 하다가 직접 에펠탑을 올라가기로 했다. 걸어서 올라가는 방법과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방법이 있는데, 아이들이 걱정되어 우린 엘리베이터를 타고 가기로 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걸어서 올라갔어야 했다. 엘리베이터 기다리는데 거의 1시간을 기다렸다. 뭔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에펠탑에 오르니 파리 시내 야경은 좋으나 비는 내리고 작은아이는 힘들다고 난리다. 다시 내려가려면 또 한참을 기다려야 하고..결국 중간에 걸어서 내려왔다. 거의 12시가 다 되어 지하철이 없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다행히 지하철은 운행 중이었다. 민박집에 가니 12시 반이 넘었다. 첫날 무리를 좀 했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삶에포인트를주자2012.08.02 14:36

유럽여행 6일차, 6월 18일(월), 오랑쥬 & 니스

 

아침을 먹으러 내려가니 의외로 1층 식당이 모던한 느낌으로 아주 깔끔하다. 오렌지도 직접 갈아먹을 수 있게 되어 있고, 에비앙이 가까워서인지 에비앙 물도 큰 걸로 갖다 놓고.. 모처럼 또 여유있게 아침을 먹고 출발하기 전에 잠깐 호텔 뒤의 동산을 산책했다.

 

오늘은 정말 많이 달려야 한다. 차의 시동을 걸고 달리니 한결 기분이 상쾌하다. 아마도 요 며칠 수연이가 차멀미한다고 오래 달리지 않고 쉬엄쉬엄 다녀서 그런가 보다. 이제는 굳이 욕심내지 않기로 했다. 프로방스 지방으로 내려가면 유명한 화가들이 사랑한 아기자기한 마을과 도시들이 있지만 모든 걸 볼 생각은 이미 접었다

한참을 달리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점심을 먹었다. 점심을 먹으면서 지도를 보니 가까운 곳에 오랑쥬라는 도시가 있었다. 여행책자를 보니 원형극장과 개선문 비슷한 것으로 유명한 곳이다. 오랑쥬를 들르기로 하였다.

오랑쥬에 도착하니 또다시 주차가 문제다. 작은 도시라 주차장은 쉽게 찾았는데, 주차티켓을 어떻게 끊는건지 도대체 모르겠다. 그냥 동전 넣어서 티켓 발급받아서 차 앞에 놓는 방식이 아니다. 여기 사람들한테도 이해하기 어려긴 마찬가지인가 보다. 가만히 보니 다른 사람들도 물어보고 알려주고 있다.

원형극장은 로마시대에 지어진 것이다. 로마에 가 본적 없으니 원형극장은 처음 본다. 역시 엄청나다. 우리가 갈 때는 저녁에 뭔가 콘서트나 공연을 할 예정인가 보다. 무대 설치가 한참이었다. 이런 데서 보는 공연은 정말 멋지겠는걸...

시간이 많이 흘러 프로방스 지방의 다른 곳은 생략하고 바로 니스로 향했다. 너무 어두워지기 전에 호텔에 짐을 풀고 바닷가에서 놀 요량으로. 고속도로를 나와 니스 시내로 들어서니 역시 어수선하다. 차들도 많고 교통신호도 복잡하고...

호텔은 지중해 바다가 보이는 곳에 있었다. 바닷가쪽 룸으로 예약해 놓아서 다행이다. 저멀리 지중해 수평선이 보인다. 니스 공항에서 떠오르는 비행기도 보이고.. 콘도식 호텔이라 방도 넓고 식기, 냉장고 등등 없는게 없다. 아이들은 아주 맘에 든다며 춤추면서 이방저방 왔다갔다 난리다.

짐을 풀고 바로 바닷가로 나갔다. 도로 하나만 지나면 해변이다. 니스 구시가지와는 조금 떨어져 있어 아쉽지만 그래도 해변에 가까운 호텔이라 좋다.

와이프와 나란히 누워 파란 하늘을 본다. 좋다. 이렇게 한적하게 여행하는 맛이란..! 해변이 모래가 아니라 예쁜 돌들이다. 이곳 해변가는 영국인의 산책로라고 불린다. 해변가를 정비할 때 영국인들이 펀딩을 많이 해서 그런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운동하는 사람들이 참 많다. 뛰기도 하고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도 하고... 빨간 태양 아래 구릿빛 피부를 뽐내며 달리는 건강한 남녀를 보니 나도 돌아가서는 꾸준히 운동을 해야겠다는 다짐이 절로 된다..ㅋ

호텔로 돌아오다가 마트에 들러 장을 보았다. 오랜만에 푸짐하게 차려놓고 여유있게 먹었다. 지중해의 푸른 밤이 그렇게 지나가고 있었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진의 유럽 자동차 기행" 뭐 이런 식으로 단행본 하나 내도 될 듯 ^^
    멋져보인다. 글고 정말 행복했겠다.

    2012.08.02 15:01 [ ADDR : EDIT/ DEL : REPLY ]
    • 오호, 왔나?
      사무실에 자리는 잘 있던가? ㅎㅎ
      북국의 얼음나라 이야기를 한번 들어야 할텐데 말야. 조만간 내가 강남으로 넘어가쥐...!

      2012.08.02 18:15 신고 [ ADDR : EDIT/ DEL ]

삶에포인트를주자2012.08.02 13:05

유럽여행 5일차, 6월 17일(일), 몽트뢰

 

아침에 일어나 창밖을 보니 하늘은 완전 파랗고 호수는 완전 옥색이다. 저멀리 설산이 보이고 구름이 그 밑으로 흐른다.

어제 저녁 여유로운 식사를 즐긴 곳을 내려다 보니 바로 호수 옆이다. 좋았던 시간이었다. 와이프와 난 여유롭게 식사하고 아이들도 밥먹고 이야기하고...

호텔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고 브리엔츠 호수 주변을 산책했다.


브리엔츠는 목공예 가게가 유명하다는데 마침 오늘이 일요일이라 문이 닫혀져 있다. 그 앞에서 사진만 많이 찍었다. 마침 열린 기념품 가게가 있어서 하연이 시계를 하나 사줬다.

산책을 마치고 재충전한 마음으로 몽트뢰로 다시 출발이다. 오늘은 시간이 되면 몽트뢰와 시옹성을 본 후 남프랑스까지 내려갈 예정이다. 만약 시간이 안 되면 일단 프랑스로 들어가서 쭉 내려가다가 적당한 곳에 묵기로 했다. 차멀미를 하는 동생을 위해 언니 하연이가 같이 노래도 부르고 이야기도 많이 해 주었다. 이번 여행의 일등 수훈갑이다. ㅎㅎ

호수 옆에 있는 몽트뢰는 유명한 사람들이 사랑한 도시로 유명하다. 그룹 퀸의 프레디 머큐리도 여기에 자주 왔었다고 한다. 그래서, 아래처럼 머큐리의 동상이 있다.


시내에서 피자와 스파게티로 점심을 먹고 부근의 시옹성에 갔다. 시옹성 역시 호숫가에 있는 성으로 유명하다. 입구에서 티켓을 사는데, 혹시 몰라서 필라투스산에 갈 때 만들었던 아이들 패스를 보여줬더니 무료라고 한다. 오호, 이럴 때 써먹는군...ㅎㅎ 시옹성에는 한글로 된 해설서가 있어서 그걸 보면서 번호 순서대로 돌았다.


성의 지하는 옛날에 감옥으로 사용되었다고 하는데, 그 유명한 시인 바이런도 여기에 있었다고 한다. 바이런이라고 새겨진 곳이 아직도 있다.

시옹성을 나와서 다시 출발하여 남쪽으로 향했다. 호수를 끼고 있는 제네바 등의 도시를 지나쳐 드디어 다시 프랑스로 들어왔다. 프랑스로 들어오니 풍경부터 달라진다. 깍아지른 듯한 절벽을 가진 산들이 종종 보인다.
한참을 내려가는데 슬슬 아이들이 지겨워한다. 시간도 너무 늦어지고.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묵을 숙소를 알아봤다. 동네 이름은 낯설지만.. 이비스 호텔에 들어갔다. 원래 싼 곳인데, 2인실밖에 엇어서 방 2개를 사용하느라 가격은 다른데와 비슷해졌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삶에포인트를주자2012.06.06 20:08

드디어 다음주 출발이다.

10박 11일 여행 중 마지막 2박 3일은 파리에서 보낼 예정이다.

그래서, 숙소를 진작에 알아봤는데, 민박을 하기로 했다.

스튜디오처럼 우리 가족만 묶으면서 밥도 해먹을 수 있는 곳도 있었는데,

아무래도 여행 막바지니까 우리나라 사람이 주는 밥도 먹으면서 파리여행 정보도 얻을 겸...

 

아래는 예약하기 전에 알아본 파리의 민박집들이다.

파리의 민박들은 대부분 아침과 저녁을 주는 것 같다.

물론 어떤 곳은 저녁을 간단하지만 라면, 김치를 마음껏 먹게 하는 곳도 있고 어떤 곳은 거하게 저녁상을 차려주는 곳도 있는 것 같고..

나중을 위해 참고삼아 정리해 놓는다. (금액은 4인 가족 기준)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언젠가 꼭 적어주신 글을 참고해서 파리 여행을 가겠어요! ^^

    2012.06.07 22: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2.07.03 23:31 [ ADDR : EDIT/ DEL : REPLY ]
    • 저희는 파란집민박에서 지냈습니다.
      저희 가족은 만족하였습니다.
      식사도 좋았고(저녁식사도 잘 주거든요)위치도 시내가는데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고, 지하철역에서 멀지 않고.
      다만, 인원이 많으면 샤워나 화장실 사용이 좀 불편하겠더군요. 한 층에 하나 밖에 없어서요. ^^

      2012.07.04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3. 파리

    코코하우스 절대 가지 마세요. 더럽고 주인은 아주 무례합니다. 블로그에 컴퓨터, 전화기, 휴대폰, 인쇄기, 생수 다 있다고 하는데 하나도 없습니다. 먹다 남은 생수, 먹다 남은 쥬스만 냉장고에 있고 오후에 도착했는데 청소도 안해놓고... 그러다가 우리가 열쇠를 안에 잊어버리고 문을 닫는 바람에 옆집을 노크했더니 영어하는 사람이 도와주었는데 그걸 보고 주인이 한밤중에 와서 고함을 치면서 행패부렸어요... 이웃은 아마 스페인사람, 친절하고, 영어는 완벽해서 도움을 많이 받았음니다. 프랑스에선 이웃에계 조금도 피해를주면 안됀다고... 이웃 눈치는 그다지도 보는 것이 손님게는 소리소리 지르면서 욕하네요. 그것도 한밤중에 이웃 다 들리는데서. 이웃은 기쁘게 도와주고, 나중에도 걱정되는지 다시 복도에 나와서 체크하고 언제라도 다시 필요하면 또 부르라고 했는데...
    이여자는 한국인 행세하는데 실제는 중국여자 리 젠지 (Li Zhenji) 입니다. 프랑스에 미쳐서 사사건건 한국 멸시하고, 파리에 도둑이 많다고 하면 한국도 소매치기가 많다고 대답질합니다. 네... 도둑과 개똥, 불친절로 말하자면 서울과는 감히 비교대상도 못되는 파리에서 말이지요. 북경 8대학을 나왔다고 주장하는데 영어는 단 한마디도 못합니다. 도어맨 이라는 말조차도 못알아듣습니다. 민박 사이트 www.airbnb.co.kr 에서도 평을 보시면 손님이 한밤중에 대문 밖에 갇힌 일이 있읍니다.

    파리의 불친절과 개똥, 지린내 나는 거리, 많이 들어봤지만 실제 가보니 더 심하고, 영어로 물어보면 꼭 불어로 대답합니다. 무슨 심보인지....다시는 가고싶지 않은곳. 한국은 영어 못해도 도와주려는 사람이 많던데.

    제가 영어로 접수한 평도 있읍니다.

    STAY AWAY. The apartment was filthy with sticky floors, filthy carpets and fungus-encrusted kitchen and bathroom. Zhenji met us at the door, and spent next two hours cleaning, disrupting our rest. There was no water (except for what the previous tenants had half-finished). There was no cell phone rental, water purifier, phone, computer or printer. We had just arrived from the airport, and we had to go out to make a cell phone, and buy water (which isn’t easy in August – the city is almost empty and most people don’t speak English). Zhenji never apologized for this, and never provided any advice. We decided to stay, as we would be only two days in Paris anyway and were too tired to search for a hotel.

    On our second day, we were locked out of the apartment because these doors automatically lock when they close. I forgot the key inside. I called nearly ten times in about 30 minutes, before asking help of a neighbor. When we made contact about half an hour later Zhenji angrily screamed at me for asking the neighbor for help. I was incredulous – I was left outside, at 10:00 pm, without wallet and passport, and with no knowledge of the surrounding area. What was I supposed to do? Zhenji told me that in France things are done differently, and it is a gross wrongdoing to inconvenience a person in any way. The neighbor we called for help was very helpful, and never once appeared annoyed. Why else would he try to check upon us (he turned on the hallway light while we were in the courtyard)? Also, I believe he was Spanish, and he spoke perfect English. I know enough to tell when a person is being disingenuous regardless of culture.

    I apologized many times in forgetting the key, but I did nothing wrong in contacting the neighbour, especially when Zhenji didn't pick up the phone for 30 minutes. Zhenji screamed and yelled at me for about five minutes. No doubt, the neighbor would have heard.

    Apparently, it is a crime to ask someone for help in France. And yet it is perfectly fine to yell at your GUEST, for asking for help of a neighbor. Zhenji is rude and servile, and does not treat you like a human being. Foreigners in France are human beings too, and we deserve human respect. Please avoid this place at costs, for your benefit.

    2012.08.23 01:05 [ ADDR : EDIT/ DEL : REPLY ]
    • 코코하우스에 가셔서 많은 실망을 하셨나 보네요.
      저희는 다행히 알아보기만 했고 다른 민박집에서 묶었습니다. ^^

      2012.08.23 01: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