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는 지식노동자의 시대이고 지식노동을 하는 다양한 전문가 집단이 있다. 그 중 프로그래머(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은 IT를 기반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사람들이다. 그들의 머리 속에는 번득이는 통찰이 있고 지적 사고가 활발히 작동하고 있다. 그들은 끊임없이 학습하고 사고한다. 뛰어난 프로그래머는 항상 배우는 것을 좋아한다.

그런 사람들 중에 직접 학습에 대한 책을 낸 사람들이 있다. 몇 년 전에 재미있게 읽었던 <공부와 열정>이라는 책은 제임스 마커스 바크라는 소프트웨어 테스트 전문가가 쓴 책이다(참고로, 제임스 마커스 바크는 <갈매기의 꿈>을 쓴 리처드 바크의 아들이다). 국내에서는 최근에 애자일 전문가인 김창준 씨가 <함께 자라기>라는 책을 냈다(지난 달에 읽었고 조만간 서평을 쓸 예정이다).

이 책의 저자 앤디 헌트도 프로그래머이자 컨설턴트이다. <실용주의 프로그래머>라는 책을 썼고 애자일 얼라이언스의 창립자 17인 중 한 명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다양한 학습방법들을 소개하고 있다. GTD, 마인드맵, 명상, 메타포, 모닝페이지, 낯선환경 만들기, 아무생각없이 산책하기 등등...

이 책을 관통하면서 가장 기준이 되는 개념(또는 모델)은 드라이퍼스 모델과 R모드 활용이다. 드라이퍼스 모델은 1970년대 드라이퍼스 형제(휴버트, 스튜어트)가 정립한 전문가 모델을 말한다. 드라이퍼스 형제는 조종사, 체스 마스터 등 숙련된 전문가들을 관찰하면서 어떻게 사람들이 기술을 습득하고 통달하게 되는지에 대한 연구를 하였고 풋내기에서 전문가로 가는 5단계 모델(초보자->고급입문자->중급자->숙련자->전문가)을 만들었다. 가장 높은 단계인 전문가는 다른 방법으로 세상을 보고 다른 방법으로 반응하는 사람이며 직관을 활용하고 패턴을 인식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저자는 이런 전문가가 되기 위한 학습 방법을 제시하고 있는데 뇌의 R모드의 활용을 강조하고 있다.

R모드(Rich mode)란 뇌에서 비동기, 전체론적인 스타일로 처리하는 방식을 말한다. 반대가 L모드(Linear mode)로서 선형적인 처리 스타일이다. 흔히 생각하는 좌뇌, 우뇌와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R모드는 전문가의 특징인 직관, 문제해결, 창조성에 필수적이기 때문에 우리는 의도적으로 R모드를 활용하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무조건 R모드만 쓰라는 것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할 때는 R모드로 이끌다가 L모드로 통해서 성과를 내는 게 바람직하다고 한다.

추천사를 애자일컨설팅 김창준 대표께서 썼는데 이 책을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위한 최초의 두뇌 활용 서적'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물론 두뇌 활용, 학습방법이 꼭 소프트웨어 개발자에게만 해당하는 것은 아니니 나와 같이 학습에 관심많은 일반인들도 보면 좋을 책이다. 다만, 컴퓨터 용어가 많이 나오고 컴퓨터를 메타포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 부분은 이해하기가 어려운 점도 있었다.(이 책의 원제가 'Pragmatic Thinking & Learning: Refector Your Wetware'이다. wetware는 소프트웨어를 생각해내는 인간의 두뇌를 뜻하고 refector는 다시 설계하고 연결해서 구조를 바꾸는 것을 말한다. 즉, 두뇌의 구조를 재설계하자는 것이다. 제목부터가 뭔가 프로그래머스럽지 않나...!)

소소한 조언이지만 나에게 깊게 꽂힌 것들은 역시나 시간 활용에 대한 부분이었다. '시간 압박은 깊은 학습과 창의성에 좋지 않다. 즉 깊게 학습하려면 일단 시간을 확보하고 투자해야 한다' 라든가 '시간은 만들 수 없다. 할당할 뿐이다' 라는 말은 언제나 나를 깨어있게 만든다. 그리고 '배운 것을 매일매일의 실천에서 적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조언도 내가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책만 읽는 헛똑똑이가 되지 않아야 한다. 이 책의 제목에도 '실용주의'라는 말이 들어 있듯이..

아래는 저자가 책의 내용을 마인드맵 한 장으로 정리한 것이다. 물론 번역하면서 영어를 한글로 옮긴 거고... ^^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