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제목에 '평범'이라는 단어가 들어가서 그랬는지 제목부터가 평범하다. 잘 외워지지 않는다. 주변에 책 추천할 때도 단번에 말한 적이 없다. 그런데 제목이 팬시하지 않더라도 저자가 얘기하고 싶은 것을 딱 맞게 표현한 것 같다. 저자도 평범한 사람이고 독자들 대부분도 평범한 사람일텐데 이런 우리들이 어떻게 하면 좀 덜 돈걱정하면서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를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의 제목만큼이나 혼란을 주는게 이 책의 장르이다. 제목만 봐서는 재테크 책일 것 같은데 딱히 그렇지도 않다. 재테크로 성공한 사람을 소개하거나 부동산, 펀드 등을 자세히 설명하지도 않는다. 그렇다고 자기계발 분류에 넣자니 그 흔한 자기계발 방법을 알려주지도 않는다. 자기계발이 아니라 자기경영이라고 부르짖는다. 게다가 책의 뒷부분은 인문학을 통한 행복을 이야기하고 있다.

저자의 집필 의도가 잘 표현된 것이 부제인 것 같다. 부제가 '돈 걱정 없이 인생을 설계하는 경제.경영.인문의 황금비율'이다. 여기서 강조되는 것이 '돈 걱정 없이'이다. 저자는 돈을 많이 벌자고 부추기지 않는다. 부자가 아니라도 돈 걱정없이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보다 풍요로운 삶을 즐기자고 힘주어 말한다. 이것이 저자가 새롭게 만든 용어인 휴매노믹스(Hu.Ma.Nomics)를 통해 지향하는 바이다. (Human(인간), Management(경영), Economics(경제학)의 합성어)

이를 위해 저자는 '3남매'를 소개하고 있다. 최경자(최소한의 경제적 자유), 최경성(최소한의 경영적 성공), 최인복(최대한의 인문적 행복)이 그 3남매이다. 경제적 자유와 경영적 성공을 최소한으로 맞추면서 인문적 행복을 최대한으로 높이자는 것이다. 이중 개인적으로 나에게는 최경자가 가장 낯설면서 도움이 되었다. 그동안 자기계발서적, 경영서적 등은 많이 읽었지만 정작 재무관리에는 잼병인지라 구체적인 사례와 도표는 나도 직접 따라해보는 유용한 도구가 되었다.

그리고 최소한의 경제적 자유를 위해 노후에 필요한 구체적인 금액까지 200만원이라고 제시되어 있는데 이게 의외로 사람을 편안하게 해준다. 나이가 들면서 점점 두려워지는 것은 내가 직장을 나가서 지금만큼 벌 수 있을까 하는 것이다. 그래야 지금과 같은 생활수준을 유지하고 가족을 부양할테니.. 그런데, 이 책에서는 소비습관을 지금부터 줄이고 200만원을 3가지(연금, 투자, 일)로 조금씩 나눠서 확보한다면 된다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일을 통해서는 한 달에 50만원만 확보하면 된다. 갑자기 어깨가 가벼워지는 느낌이다. 어디 나가서 그 정도는 못 벌까 하는 마음이 든다. 그러다보니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까, 더 재미있는 일을 찾아볼까 하는 용기가 생긴다.

결론적으로, 이 책은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이 돈 걱정 없이 잘 살고 싶다면 어떻게 살 것인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음... 써놓고 보니 딱 제목 그대로네.. 다시 생각해 보니, 제목 잘 지은 것 같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