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HRD 2012년 3월호에 홍석환 상무님(KT&G 변화혁신실)께서 아래와 같은 제목으로 글을 내셨다.

 

"왜 기업은 망하는가? - 사업의 본질을 이해하지 못하다

 

HRD업의 본질은 무엇일까 고민하고 언젠가는 정리를 해봐야겠다라고 생각했었는데, 그 방법에 대해 참고할 만하여 여기 옮겨놓는다. (내용을 좀 많이 옮겨와서 걱정이 좀 되네..저작권에 걸릴까봐....-_-;)

 

"S그룹에서는 업의 개념을 정의하면서 신용카드업은 외상대여업으로써, 화폐, 외상, 이자의 본질을 연구해야 한다고 말한다. 시계 사업에서는 시간을 알려주는 시계 그 자체의 업의 개념에서 전자사업, 나아가 패션사업으로 인식했을 때 결과는 판이하게 다르다고 강조한다. 시간을 알려주는 단순기능만을 강조한다면 정밀기계산업이다. 그러나 더 정확히, 더 저렴하게, 더 편하게 시간을 알려주는 역할을 강조한다면 디지털시계와 같은 전자산업으로 인식된다. 또한 위신, 자부심, 여러 개 갖고 싶은 욕구를 갖게 하는 패션사업으로 인식된다면 소량일지라도 그 가격은 비싼 제품으로 탈바꿈한다."

 

업의 개념 정립 방안

 

중요한 것은 어떻게 구성원에게 같은 개념의 인식을 갖도록 가져가느냐에 있다. 업의 본질은 알고 업무를 하면 매우 성과가 높고 효과적일 수 있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다. 문제는 어떻게 업의 개념을 정의하고, 중점 관리 방안을 마련해 업무에 활용하게 하느냐에 달려 있다. 업의 개념 정립은 크게 3단계로 살펴볼 수 있다.

 

 

1단계 : 업의 분석(중요 질문을 통해 분석할 수 있다)

 

1) 업이 출현한 배경이 무엇인가?

2) 사업을 영위하는 사회적 존재의의(책임)가 무엇인가?

3) 이 사업은 어떻게 발전해 갈 것인가?

4) 무엇이 핵심기술이며, 향후 추이는 어떻게 될 것인가?

5) 시장의 환경은 어떻게 변하며, 경쟁상황은 어떠한가?

6) 사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자원은 무엇인가?

7)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프로세스는 무엇인가?

8) 성장과 이익을 좌우하는 제품이나 서비스는 무엇인가?

9) 경쟁력을 결정하는 제품이나 서비스의 특성은 무엇인가?

10) 선진 경쟁사에 비해 경쟁력은 어느 수준인가?

 

 

2단계 : 업의 개념 정립

 

이 단계에서는 미래 지향적인 사업의 존재의의를 수립하고, 미래 경영 환경 및 경쟁 분석을 바탕으로 업의 특성을 정립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항공 산업의 특성은 인간과 생명과 관련된 안전산업, 대규모

투자를 하는 장치산업, 100만 여 개 부품의 조립산업, 첨단기술집약 산업정부 규제 산업, 막대한 개발이 소요되는 장기연구개발 산업으로 살펴볼 수 있다. 이때 가장 중요한 부분은 가장 경쟁력 높은 수준을 선점하기 위해 어떠한 핵심성공 요인을 정하는 지의 문제다. 막대한 개발비가 소요되고, 장기연구가 필요한 사업이지만,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져가고 싶다면 우수개발인력의 확보, 재원을 안정적으로 투자해 줄 자본가, 최첨단 R&D센터 등이 중점관리 포인트가 될 것이다.

 

 

3단계 : 업의 개념 내재화 및 업무 활용 실천

 

3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과정은 본부, , 개인의 업무와 업의 본질의 연계에 있다. 업의 본질에 맞게 전략과 직무의 중점관리 항목들이 선정되고, 이것을 토대로 구성원들에게 교육됨은 물론, 업무에서 실천되도록 해야 한다. 구성원에게 전파하는 역할은 인재개발(교육)부서가 아닌 현장 임원 또는 조직의 장이 담당해야 한다. 중점관리 항목이 평가지표로 선정되어 최소한 분기별 점검되고, 평가되어야만 한다. 업의 본질은 설정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업무를 통해 실천됨이 보다 중요하다.

 

출처: 월간HRD 2012년 3월호, 홍석환 상무님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 회사가 붙잡는 신입사원 되기


저자 : 홍석환


출판사 : 미래의물결


출판연월 : 2010 11


읽은기간 : 2011.6.13~6.20

 


저자 홍석환 님은 현재 KT&G의 상무로 계신다.
얼마 전까지 GS칼텍스 조직문화팀장이셨는데, 옮기신 것 같다.
원래 1986년부터 삼성에서 근무하면서 25년간 인사교육업무를 해 오셨다고 한다.
저서로는 <이것이 진짜 HR이다>가 있다.
검색해 보니, 절판되었다고 한다.
중고라도 한번 찾아서 읽어봐야겠다.
HRD 실무에서 잔뼈가 굵으신 고수 분들이 자신의 통찰을 담은 책이 우리나라에는 너무 없다.
많이 찾아서 읽어봐야겠다.

이 책은 KMA를 통해 ASTD에 다녀온 사람에게 선물로 배포된 책이다.
신입사원은 아니지만 회사 생활하는데 도움이 되는 글들이 있는 듯하여 손에 잡고 읽게 되었다.
역시 읽고 나니, 신입사원의 자세와 마음으로 돌아가는 느낌이다.

책 속에는 수많은 사례들이 실려있다.
불쑥불쑥 가명인지 본명인지 이름이 나오고 바로 사례가 나온다.

저자가 듣거나 아는, 상담한 신입사원들의 이야기인 것 같다.


글은 술술 읽힌다.
옆에 신입사원이 앉아 있고 '이렇게 회사생활해라'라고 말하면서 아는 이야기들을 쭉 펼치는 느낌이다.

 

목차


Chapter 1.
나는 단 한번도 신입사원이라 생각한 적이 없다.

 . 생각의 차이가 인생의 차이를 낳게 한다.

 . 열정이 있으면 반드시 합격한다.

 . 언제까지 신입사원으로 머물 것인가

 . 나는 일을 잘하기 위해 이 회사에 왔다.

 

Chapter 2. 10년을 설계하다

 . 리더의 마음을 가지다.

 . 10년 후 회사는 이렇게 변한다.

 . 비전을 세우다

 

Chapter 3. 실력, 실력 그리고 고집스러운 실력

 . 전략적 사고

 . 변화를 이끌다

 . 일을 통해 성장한다

 

Chapter 4. 관계의 성패가 미래를 좌우하다

 . 상사를 돋보이게 한다

 . 동료, 그 이상의 가치로

 . 더디 가도 사람을 놓치지 마라

 

Chapter 5. 열정과 자부심

 . 회사의 철학과 가치를 실천하다

 . 함께하면 살아남는다

 . 성장을 꿈꾸다

 


주요 문장


"
내가 담당하는 업무를 통해 부단히 성과를 이끌어 내는 자세"가 문화로 정착되어야 한다. p40

 

회사 성과를 창출하는 구성원이 되기 위한 첩경은 "왜 이 일을 해야 하는가?"에 대해 고민하며 일을 수행하는 사람이다. 이 일을 통해 얻고자 하는 바가 무엇인가? 이 일은 조직과 나에게 어떤 이익을 줄 수 있는가?를 먼저 고민하는 것이다. p47

 

항상 자신이 하는 일에 의문을 던지며, 1년에 자신이 하는 일의 30%는 개선하거나 개혁한다는 생각에 가득 차 있어야 한다. p56

 

일을 했으면 그 일을 통해 성과를 창출했어야 했다. 분명 일에 바빴다. 돌아보면 누군가가 해야할 일이었지만, 그 일을 내가 했어야 했는가에 대해서 자유롭지 못했다. 아니 내가 아닌 계약직 사원에게 부탁할 일을 해 왔다. p84

 

어떤 경영자는 안을 가져오는 담당자의 자세와 눈을 바라본다고 한다. p95

 

담당자가 일을 수행하면서 핵심성공요인을 정확하게 파악하여 이끌어 간다면, 일은 보다 효과적으로 수행될 것이며 일의 성과는 클 수 밖에 없다. p112

 

팀원들에게 한 달 해야 할 리스트를 받아 최종 완료 일을 점검해 나간다. p161

 

리더는 고민하고 연구하는 사람이어야 한다. 하나의 과제를 처리하기에 급급한 사람이 아닌, 보다 바람직한 모습으로 나아가도록 고민하고 연구하여 성과를 창출하도록 이끄는 사람이다. p198

 

일을 하면서 제대로 성과 내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p210

 

마감보다 항상 일찍 마무리한다...만약 5일 안에 끝내야 할 일이라면, 항상 마감일자보다 1~2일 전에 마감하도록 일정을 가져가는 것이 좋다. p226

 

마음 속에 여유가 있어야 행동이 자유롭고, 넓은 발상을 하게 된다. 항아리도 비워져 있어야 새로운 물을 담을 수 있다. p227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