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조금씩읽고쓴다2012. 3. 28. 19:57

 

제목 :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엮은이 : 류시화

 

출판사 : 오래된 미래

 

출판연월 : 2005년 3월 (초판 270쇄 읽음)

 

읽은기간 : 2012.3.5~3.20

 

 

정말 오래간만에 시집을 읽었다.

제목도 유명한 이 시집.

류시화 씨가 쓴 것은 아니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여러 나라에 흩어져 있는 좋은 시를 담은 책이다.

읽어보니 평소에 많이 인용되고 회자되는 싯구들이 많다.

몇 개를 여기 옮겨본다.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알프레드 디 수자

 

춤추라, 아무도 바라보고 있지 않은 것처럼.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노래하라, 아무도 듣고 있지 않은 것처럼.

일하라, 돈이 필요하지 않은 것처럼.

살라,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종소리를 더 멀리 보내기 위하여

종은 더 아파야 한다.. 이문재, '농담' 중에서...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할 만큼 미친 사람들만이

결국 세상을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세상의 미친 자들' 중에서...

 

 

진정한 여행

                  나짐 히크메트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씌어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소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이제 진정한 여행을 시작해야 하나 싶은 생각이 문득 드네요.^^

    2012.03.29 08: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행을 떠나기에는 너무 가지고 있는 것이 많다는 것이 저희같은 사람들의 갈등이죠. 그러다가 정말 어디로 갈지 알 수 없게 되기도 하겠죠..그게 겁나는 거죠..

      그나저나 요즘 제 블로그에 다시는 댓글로 봐서는 뭔가 심정의 변화가 있으신 것 같은데요. 조 이사와 술 한잔 하세요. ㅎㅎ

      2012.03.29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 조 상무님은 일하느라 바쁘세요.^^

      2012.03.29 13:50 신고 [ ADDR : EDIT/ DEL ]
    • 캠핑가느라 바쁜 것 같던데요..ㅋㅋ

      2012.03.29 20:18 신고 [ ADDR : EDIT/ DEL ]
    • 아마도 그 분은 술먹느라 바쁘실 겁니다. ^^

      2012.03.30 10:55 [ ADDR : EDIT/ DEL ]
    • 오늘 저녁은 나랑 술먹자..
      오늘 모임에 나도 갈 예정이다..ㅋㅋ

      2012.03.30 13:1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