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조금씩읽고쓴다2019. 1. 31. 21:44

이 책은 2013년 봄에 출간되었다. 그 해 가을, 아는 분이 열었던 Private Seminar에 유시민 작가가 초대되었다. 세미나에 참석해서 책에 사인도 받고 1시간 특강도 들었다. (특강 때 적었던 글들과 사진은 여기...) 물론 그때사인받고는 책꽂이에 꽂아놓고 들춰보지 않았었다. 유명한 분이 자기 살아온 이야기를 적었겠지 하는 생각이었다. 그러다가 이번에 읽게 되었다.

책을 읽어보니 이 책이 과연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책인가, "죽음"에 대한 책인가 의문이 들었다. 작가는 책 제목을 "어떻게 살 것인가"라고 지어놓고 줄곧 죽음에 대한이야기를 한다. 왜 이렇게 죽음을 이야기할까? 작가는 죽음에 대한 질문들(만약 내일 죽는다면 오늘 무엇을 해야할까? 잘 죽으려면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에 어떻게 대답하느냐에 따라 남은 삶이 달라진다고 생각한다. 죽음은 단순히 삶의 끝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삶의 완성(p71)이라는 생각에서 죽음을 깊게 생각하는 것 같다.

죽음을 생각하면 당연히 뒤따르는질문이 '과연 내가 몇 살까지 더 살 수 있을까?'이다. 그래서 찾아봤다. 내가앞으로 몇 년을 더 살 수 있는지.

기대여명이라는 것이 있다. 영어로는 Life expectancy. 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생존연수를 말한다. 2019년 현재 모든 나이대별로 기대여명이 있을 것이다. 그 중 0세의 기대여명을 기대수명(Lifeexpectancy at birth)라고 부른다. 즉 올해 태어나는 아이가 앞으로 몇 년살 것인가를 말한다.

통계청 홈페이지(http://kosis.kr/statHtml/statHtml.do?orgId=101&tblId=DT_1B42)에서 모든 연령대의 기대여명을 알수 있다. 2018 12월에 발표한 <2017년 생명표(완전생명표,기대여명표)>에 따르면, 2017년에 태어난아이는 남자가 79.7, 여자가 85.7년을 살 것으로 기대된다고 한다. 평균으로는 82.7년이다. 나의 기대여명을 찾아봤다. ... 34.2년이다. 즉 난 앞으로 평균잡아 34년을 더 살 수 있다는 말이다. 중간에 병이 걸리거나 사고를 당하지 않는다는 조건 하에서 80세조금 넘어서까지 살 수 있다는 말이다. (건강수명이라는 것도 있다. 아프지않고 건강하게 살 수 있는 나이를 말한다. 어디선가 본 기억이 있는데 대체로 기대여명에서 7~8년 뺀다고 한다역으로 말하면, 7~8년 아프다가 죽는다는 뜻이다)

이렇게 앞으로 살 수 있는 햇수를 따지다 보니 정말 어떻게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죽음은 삶을 생각하게 만드는 힘이 있나 보다.

작가가 책을 통해 지속적으로 강조하는몇 가지가 있다. 자유의지, 자기결정권, 존엄, 품위를 많이 강조한다. 젊어서그렇게 살려 노력했고 앞으로도 그렇게 살려고 하는 것 같다. 특히 노후에 자기결정권을 확보하려면 돈, 건강, 삶의 의미에 대한 확신, 놀이가 중요하다는 대목에서 많이 공감이 되었다. 나도 잘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에 어디선가, 처음에는 책 제목을 "어떻게 죽을 것인가?"로 지으려 했다는 말을 들은 기억이 있네요. 그랬다가, 2013년이면 그 전 해 대선 패배 후 분위기가 안 좋고, 그래서 "어떻게 살 것인가?"로 바꿨다더군요. 믿거나말거나 통신이긴 합니다.^^

    2019.02.13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그렇게 들으니까 맞는 것 같네요. 책 내용이 딱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 대한 내용이더라구요.

      2019.02.13 12:4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