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포인트를주자2015. 1. 4. 13:44

매년 연말이 되면 가족이 함께 교보문고에 가서 크리스마스 카드를 3장씩 골라서 자기를 제외한 가족들에게 연말&새해 인사를 써서 주는 것이 우리 집의 연례행사이다.

 

그런데, 올해는 초등 4학년인 작은아이가 서로에게 선물도 주자고 해서 각자 이름을 뽑아서 서로에게 필요할 것 같은선물도 몰래 준비하고 카드도 쓰기로 했다.

 

재미있게도 네 식구 중에 와이프와 내가 서로에게 선물주는 것으로 되었고, 아이 둘이 서로에게 선물주고 받는 격이 되었다.

 

크리스마스 이브날, 서로에게 선물도 주고 카드도 주고 받았다.

카드는 아래와 같이 거실 책꽂이에 놓았다.

 

올해 재미있는 것은 내가 와이프에게 주는 카드에 "고마워, 그리고 사랑해!"라고 썼는데,

와이프는 나에게 주는 카드에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라고 썼다는 것이다.

 

우연이지만 참 신기하다.. 부부는 서로 생각하는 것도 비슷해진다는 말이 맞나..? ㅎㅎ

 

 

 

'삶에포인트를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과 함께 네팔지진 돕기  (0) 2015.05.13
당일치기 제주여행 올레길 7코스 걷기  (6) 2015.04.01
가족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2) 2015.01.04
18년 만에 지킨 약속  (2) 2014.07.15
쭉 걷기(3)  (0) 2014.06.07
쭉 걷기(2)...  (0) 2014.06.04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R꿈나무

    저희집은 매년 크리스마스에 할머니댁을 찾아가 함께 시간을 보내곤했어요. 카드를 고르고 쓰는건 언제나 저의 담당이었죠. 어렸을 때에는 크리스마스에는 데이트도 하고 싶고 친구들이랑 놀고 싶고 그랬는데 유학 당시 막상 크리스마스가 되니 생각나는 건 가족뿐이더라구요. 책장에 나란히 놓인 크리스마스 카드가 너무 보기 좋네요! ^ ^

    2015.04.14 10:39 [ ADDR : EDIT/ DEL : REPLY ]
    • 해외에서는 특히 크리스마스에 가족과 보내기에 유학 중에 더욱 그런 생각이 드셨겠네요. 저도 대학다닐 때 호주로 어학연수 갔었는데, 하숙하던 집 주인과 함께 친척들이 전체 모이는 크리스마스 파티에 갔던 기억이 나네요.
      그런데,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잘 따라주지 막상 더 크면 친구들과 논다고 나가지 않을까 싶어요. ㅎㅎ

      2015.04.14 18:1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