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포인트를주자2008. 10. 13. 12:56
하이서울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다. 10Km 단축.
정말 오래간만에 10Km를 뛰어본다.
6년 전 2002년에 친구인 브렛과 함께 뛴 이후 처음이다.
그동안 가끔씩 3~5Km는 운동삼아 뛰었지만 6년 동안 한번도 10Km를 뛰어 본 적은 없다.

그래서, "10Km 쉬지 않고 뛰어 완주하기"를 나의 이번 참가 목표로 삼았다.
힘들어 걷느니 조금씩 천천히 뛰기라도 하자는 생각으로 임했다.
코스는 시청앞 광장에서 청계천을 따라 뛰어 서울숲까지.
전날밤 와이프와 컴퓨터로 "베토벤 바이러스"를 보느라 새벽 3시 반에 자긴 했지만,
몸 컨디션은 좋았다.

많은 사람들 틈에 끼어 나 혼자만의 질주를 하는 것이 너무 좋았다.
달리면서 깨달은 것은, 내 페이스대로 천천히 달리기만 하면 내가 누군가를 앞지르기도 하고 누군가가 나를 앞지르기도 한다는 사실이다.
뭐, 들어보면 당연한 사실이지만, 난 뛰면서 이 새롭게 발견한 지극히 당연한 현상을 생각하면서 달렸다.
내 옆에 누군가 전력질주를 해서 달려도, 누군가 나를 앞지르더라도 절대 내 페이스를 잃지 말자. 그렇게 내 페이스대로 달리다보면 나도 누군가를 앞지르기도 하고. 한 명 한 명 내가 천천히 달리면서도 다른 사람을 제낄 때 기분이 좋았다. 물론 반대로 누군가가 나를 제낄 때 화가 나지 않았다. 난 내 페이스대로 달리고 있으니까!
그렇게 달리는 것이 인생과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신의 페이스대로 살아가는 것~


'삶에포인트를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책상에 초록이 들어앉았다.  (0) 2008.10.30
가을 바다에 발을 담그고...  (2) 2008.10.22
10Km, 1시간 2분 32초  (8) 2008.10.13
10년 하고 1일째.  (6) 2008.10.11
Mayfield 호텔 나들이  (4) 2008.09.21
BW로 영어공부하기  (2) 2008.09.17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신의 페이스대로 살아간다는 멋진 의미를 느꼈다니 뭐.. 그 까짓 기록이 좀 비참한들 어떠하리오....

    2008.10.13 15:24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니 기록도 별로 안 비참한 거야, 나한테는. 그대하고 6년 전에 뛰었을 때 기록이 1시간 1분이었거던. 6년 지나도 1분 밖에 안 길어졌으니 오히려 선방이지..ㅋㅋ

      2008.10.13 19:03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호~~
    과연 학습인다운 자세입니다요! ^^

    2008.10.14 11:18 [ ADDR : EDIT/ DEL : REPLY ]
  3. 뛰면서 이런 생각까지 하는 여유(?)를 부리시다니...
    여유를 부리지 않았다면 더 빨리 골인하셨을 수도.
    그런데, 기록조회표가 이상하군요. CP1이 4.8km 통과시간
    이라는데, 그럼 나머지 5.2km를 14분만에?^^

    2008.10.14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CP1이 뛰면서 보니까 6Km인가 7Km 넘어서 있는데, 여기에는 4.8Km라고 되어 있네요. 홈페이지 정보가 잘못 된 겁니다. ^^

      2008.10.14 19:34 신고 [ ADDR : EDIT/ DEL ]
  4. 마라톤과 사진을 평생 함께 할 취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마라톤 역시 너무 기록에 연연하지 않는다면 무척 좋은 취미일 것 같습니다.

    진진님 말씀처럼 자신의 페이스대로만 간다면 말이지요~ ^^*
    저도 내년에는 춘천마라톤을 한번 뛰어볼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2008.10.15 02:00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춘마를!! 저는 내년에야 하프를 좀 뛰어볼까 합니다.
      그런데, 하늘걸음님은 기타에도 필받으셨던 것 같은데..ㅎㅎ ^^

      2008.10.16 04:5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