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다움찾기2008.09.07 07:52

와이프가 모닝 페이지 모임에 가는 날은 항상 아이들과 함께 교보문고에 간다.
책을 좋아하는 우리 아이들과 함께 시간 보내기도 좋고,
나, 큰아이, 작은아이 각각 책 한권씩 사들고 교보문고 옆 던킨도너츠에서 도너츠 먹으면서 책 보는 재미도 좋고.

얼마전 산 책은 <자네, 일은 재미있나?>라는 책이다.
(서평은 여기를 보시고)

집에 돌아와 조금 읽다가 잠이 들었는데, 모임에서 돌아온 와이프가 오히려 밤새워 다 읽었단다. 아마도 소설 형태로 쓰여져 있어 쉽게 읽혔나 보다.
아침에 와이프 하는 말,
"나 이 책 어젯밤 늦게까지 다 읽었다~ 근데, 이 책 당신이 꼭 읽어야겠던데?!"
"내가 꼭 읽어야 한다고? 왜?"
"다른 것도 있다는 것을 생각하지 않고 하나만을 고집하기 때문이지.
이 책 보면 자꾸 다른 걸 해보라고 하는데?"


또 그 얘기군..
와이프는 예전부터 교육부서가 나에게 맞지 않는다고 다른 일을 찾아보라고 여러 차례 말한바 있다. 그런 와이프에게 난 계속 교육이라는 것이 나에게 맞는지 안 맞는지 알아보고 있다는 말을 했었다.

<자네, 일은 재미있나?>에서 주인공 맥스는 계획이니 목표니 하는 것들은 조금만 생각하고 자신의 일을 즐기면서 이것저것 시도해 보라고 조언한다. 그러다보면 자신에게 맞는 일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 맥스의 조언대로 교육만 고집하지 말고 이것저것 다른 곳에도 가 보라는 것이 와이프의 말이다.

그런데, 사실 책을 읽으면서 맥스에게 묻고 싶었던 것이 있다.
현재 하는 일이 자신에게 맞는 일인지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 하는 것이다.
지금 이것, 교육을 하게 된 것도 우연이고 이 우연이 어쩌면 나에게는 맥스가 말하는 기회일 수도 있지 않을까?

우리 팀장님이 얘기한 것처럼, '와우~'하고 눈이 번쩍 뜨일까?
아니면 100% 그렇지는 않더라도 자꾸 하는 일에 의미를 부여하고 재미를 찾고 스스로에게 믿음을 부여해야 하는 것인가?

다시 한번 나의 질문은 '교육과 나'로 돌아온다.
교육의 본질은 무엇일까? 교육이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 그리고 그 의미가 나에게는 잘 맞는 것인가? 내가 인생에서 추구하고자 하는 의미와 교육은 잘 맞는 것일까?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이는 잔뜩 들어가지고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한 상태이라 이제 무슨 말을 하기도 참 부담스럽지만,

    그래도 이 일이 내 일이라는 기분은 알 것 같아요. ^^
    적어도 내 일이었으면 좋겠다는 희망일지라도.

    우선 게으름을 피우지 않게 되요.
    내가 참 여러 모로 게으르거든요.
    근데
    누가 시키지 않아도 하고
    수확이 없어도 계속 하고
    밤새우며 할 수도 있고
    평생을 계속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이 일을 하고 있으면
    마음 속에 기쁨을 발전시키는 원동기가 있어요.
    자판을 두드리는 손끝에서
    복사해서 글을 옮기는 동작에서
    잔잔한 기쁨과 격한 만족감이 솟지요.

    사진작가 조선희가
    사진찍는 일만이 자신을 정점에 달하게 한다는 말을
    이해할 것도 같아요. ^^

    2008.09.16 23:21 [ ADDR : EDIT/ DEL : REPLY ]
  2. 미탄님께서는 그냥 마음으로 아신다면서요. 미탄님 블로그에서 봤습니다. ㅎㅎ
    저는 마음도 움직일 수 있어서 하나 확실한 것을 잡지 못하기도 하는 것 같아요. 이것 같기도 하고 저것 같기도 하고. 마음에게 물어보면 비슷비슷하데요.
    음...제가 좀더 솔직하게 마음에게 물어보지 못한 걸까요?

    2008.09.17 2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