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내용 중 저자에 대한 부분은 책에 대한 저의 첫 인상에 기반하여 쓴 것이며, 이에 대해서는 저자 중 한 분인 강과장님께서 댓글을 통해 오해를 풀어주셨습니다.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직장인으로서 강과장님과 다른 저자들께서 더 승승장구하시길 순수한 마음으로 기원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 (직장인의 성공에너지) 배움

저자 : 강효석 외 6인 지음

출판사 : 국일미디어

출판연월 : 2008년 4월

읽은기간 : 2008.7.10~7.16




요즘 학습, 배움, 공부에 대한 자기계발 서적이 유행인 것 같다.
<20대, 공부에 미쳐라>라는 책이 나오더니, <30대, 다시 공부에 미쳐라>, <30대, 공부기술>이라는 책들도 나왔다. 내가 읽은 책 중에는 <연봉 10배 올리는 공부법>도 있다. (언제 10배 오르냐? 쩝...)

이 책은 성균관대학교와 MIT가 함께 만든 MBA코스인 SKK GSB에 다닌 삼성맨 7명이 쓴 책이다. 모두 98년에 입사했다고 하니, 만 10년이 되어 대리나 과장으로 근무하는 사람들이다. 회사 생활 시작한 입사년으로 보면 나보다 1~2년 뒤에 입사한 사람들이다.

이 7명의 삼성 핵심인재들이 직접 책을 썼냐..하면 그렇지는 않아 보인다. 물론 저자로 7명이 되어 있긴 하지만, 7명이 각각 자신의 '배움'에 대해 직접 쓰지는 않았고 사례로서 제시되고 있을 뿐이다. 실제 글을 쓴 사람은 저자 명단 맨 뒤에 있는 김종원 씨로 보인다. '북 프로듀싱(www.cyworld.com/poetpoet)'이라고 소개되어 있는데, 출판기획도 하시고 직접 글도 쓰시는 분으로 보인다. 예전에 서점에서 잠깐 볼 때 괜찮아 보였던 <블루마켓을 찾아라>도 이 분이 쓰셨더군. 아마도 김영한 님과 같이 썼을 걸..

어쨋거나 주로 김종원 씨가 이 책의 대부분을 썼고 다른 삼성맨 7명은 사례와 경험을 제시했을 것이다. 인터뷰나 미팅을 많이 했을 거고. 그래서, 배움에 대한 생생한 열정과 직장에서의 어려움, 노력 등이 리얼하게 느껴지기 보다는 일반적인 자기계발 서적을 보는 느낌이 크다. 중간 중간에 'x 과장'하는 식으로 사례로 나오는 자기계발 서적. 거기에 사례가 7명이라는 것만 다르고.

전체적인 내용도 '배움'에 집중되어 있지 못하다. 물론 앞 부분은 '배움'의 중요성, 기술 등에 대해서 나오지만 뒤로 갈 수록 일반적인 직장인 처세술로 많이 흐른다. 내용도 여기 사례로 나오는 7명에 국한된 얘기가 아니라 성공한 누구를 대입하더라도 맞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상깊은 구절들..-_-;

 p198. 내일 당장 회사를 옮긴다 할지라도 여기서 승부를 본다는 마음가짐, 그것이 중요하다.

 p204. 프로가 되어야 한다. 회사 내에서 어떤 업무를 떠올리면, 바로 당신이 떠올려질 수 있어야 한다. 다양하게 이것저것을 공부하는 것보다는 가장 자신있는 방면에서 최고가 되어야 한다.

p97. 알긴 아는데 이것을 남에게 설명하기 쉽지 않은 경우 명확히 알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정말로 잘 알고 있다면 남에게 쉽게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한데 잘 알지 못한 상태로 상대방에게 설명한다면 듣는 사람 역시 문제에 대해 이해를 못하게 됩니다. 다시 말해 가르치는 것보다 더 좋은 연습은 없습니다.

 p38. '그저 학습하고 배우고 익히는 것을 즐거워하는 수준에 머물게 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이 정도에 머물게 되면 배움을 지속하는 것이 어려워진다. 사람은 본래 뭔가를 실행했을 때 자신에게 뭔가 유익함이 돌아와야 더욱더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게 된다. 그래서 학습 결과를 반드시 실천에 옮겨서 당신이 원하는 것, 그것이 행복이라든지 물질적인 이득이라든지 실질적인 부분에 대해서 관심을 갖도록 하는게 좋다. 그래야 배움이 활기차고,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다.

 p48. 회사에서 한 분야의 전문가로 인정받고 싶다면 사무치도록 배우고 싶은 것을 찾아 배우도록 하자.

p60. 석 달에 한 번씩 이력서를 업데이트해 내가 회사에 기여한 것과 회사에서 배운 것 등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였고, 내 업적이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것인가를 꾸준히 점검하였다.

p60. 10년 후 나의 커리어를 생각하면서 현재의 업무를 단순히 '처리'하는데 그치지 않고, 부수적인 '가치'를 창출하여 성과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하였다.


P.S.
이번 책은 페이퍼가 아니라 e북으로 읽었다. 아마도 좀더 돈을 주고 페이퍼로 구매했다면 억울했을 걸... 페이퍼 책을 e북으로 만든 것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기는 이번이 거의 처음인데 확실히 페이퍼 책보다 더 설렁설렁 읽게 된다. 건너뛰기도 하고.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