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10.12 10월의 밤하늘 스크랩
  2. 2009.04.15 4월의 밤하늘
  3. 2009.03.01 [관측 일지] 오리온대성운과 트라페지움 등
삶에포인트를주자2009.10.12 13:06

지난 주말 양평 펜션으로 가족여행을 가서 오랜만에 망원경으로 밤하늘을 보았다.
역시 공기좋은 곳이더군.
초보 실력이지만, 안드로메다 은하(M31)를 찾아 하연이에게 보여주었다.
색깔 대비가 예쁜 알비레오 쌍성도 찾아서 보여주고.
와이프와 수연이는 알비레오만 보고 들어가고 하연이와 난 성도를 보면서 한참 찾다가 들어왔다.
들어와보니 1시간이 훌쩍 지났더군.
역시 망원경으로 별을 찾는건 재미있다.
찾은 듯 못 찾은 듯 가물가물한 링성운, M103 을 다음에는 꼭 확실하게 찾자!

10월의 밤하늘 스크랩

 - http://www.astronomy2009.kr/blog2/blog_reader.aspx?category=03&id=20091001_135448&page=1
 - http://cafe.naver.com/hls2979/4046


아래는 10월의 목표다!
1. 가을 별자리 확실히 익히기
2. 관측 대상 찾기 : 링성운, M103, M33


Posted by 일상과꿈
삶에포인트를주자2009.04.15 12:35
좋은 사이트를 발견했다.
4월의 밤하늘을 알려주는 사이트이다.

http://blog.naver.com/yunsock1/70044774344

http://cafe.naver.com/hls2979.cafe?iframe_url=/ArticleRead.nhn%3Farticleid=3037

이번 달에는 토성과 M65, M66,NGC3628을 꼭 찾아봐야겠다.
음..언제쯤 관측 나갈까...?

'삶에포인트를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와의 정동진 여행  (8) 2009.06.14
"엉엉, 아빠 내놔~~"  (6) 2009.05.22
4월의 밤하늘  (0) 2009.04.15
[서평] 별도 태어나고 죽는다고?  (0) 2009.04.06
부천 원미산 진달래축제  (0) 2009.04.05
이직 후 적응하기 제일 어려운 것은?  (10) 2009.04.01
Posted by 일상과꿈
TAG 관측, 토성
삶에포인트를주자2009.03.01 23:48
망원경을 사고서 처음으로 야외 관측을 했다. 원래 다음주 쯤 내려갈까 했었는데, 토요일 독서토론 모임이 취소되는 바람에 바로 와이프에게 얘기해서 아이들과 함께 천안 부모님 댁으로 내려갔다. 편하게 집 앞 마당에 망원경을 설치하고 관측할 수 있었다.

1. 초승달 모양의 금성
초승달 밑에 있는 금성을 관측하고 처음에는 장비가 이상한가 싶었다. 금성이 동그랗지 않고 마치 초승달처럼 보였으니까. 그러다가 문득 나의 무지를 깨닫고는..으..
금성은 내행성이기 때문에 달처럼 차고 기울어지는 것이었다. 오호.. 그걸 깨닫고 다시 보니 그렇게 이쁠 수가 없었다. 이 귀여운 놈..

2. 오리온 대성운(M42)와 트라페지움
시골이라 해도 천안도 공장들이 많은지라 정말 어렸을 적 봤던 dark sky는 아니다. 그래서, 성운 같은 게 제대로 보일까 했는데, 그래도 오리온 대성운의 푸르스름한 기운은 잘 보였다. 거기에 별자리 책에서 읽었던 트라페지움을 찾아내게 되었다.
사실 책에서 읽을 때와 막상 망원경으로 볼 때는 차이가 좀 있다. 그래서, 내가 찾은게 맞나? 보는 게 진짜 그건가? 하는데, 이번에 본 트라페지움은 정말 책에서 보던 대로 사다리꼴 모양의 네 개 별이다. 자세히 보지 않고 그냥 봤을 때는 하나로 보였는데, 자세히 보니 세 개였다. 그런데, 조금더 차분히 관찰해 보니 네 개였다.
트라페지움 성단으로 불리기도 하는데, 갈릴레오가 처음 발견했다고 한다. 갈릴레오도 처음 발견할 때는 세 개의 별만 관측했다고 한다.

3. 플레이아데스(M45)
우리 눈으로 가장 쉽게 찾을 수 있는 산개성단이다. 망원경으로 보니 푸르스름한 기운이 멋지다.

프레세페 성단 또는 벌집성단으로 불리는 M44도 관측을 시도하다가 날씨가 흐려져 관측하지 못했다. 다음번에는 꼭 성공해야지.

구름이 오락가락 해서 나도 집에 들어가서 쉬다가 나오고 관측하다 다시 들어가기를 반복했다.

관측한 것을 사진은 아니지만, 스케치라도 해야겠다. 그래야 나중에 인터넷으로 보면서 내가 본 걸 확인하는 재미도 있고.


Posted by 일상과꿈
TAG 관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