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의 명상>이란 책을 읽었다. 명상을 하는 방법도 모르고, 그 깊이도 잘 모르지만, 최근에 명상이나 집중, 몰입 등에 관심이 많아져서 읽게 되었다.

 

  - 제목 : 생활 속의 명상

     - 출판사 : 한문화

     - 글쓴이 : 곽노순 등

     - 출판연월 : 2005년 1월

     - 읽은기간 : 2006.2.22~3.6

 


이 책은 1998년부터 2000년까지 월간 "건강 단"에 연재된 것들 위주로 편집되어 출간된 것이다. 일상적인 행위들을 명상이라는 관점에서 재해석하고, 명상을 다시 일상적인 영역으로 끌어내리는 의도에서 제작되었다고 하는데, 정말 평범한 일상 속에서 어떻게 하면 명상을 할 수 있을지 여러가지 방법들을 알려주고 있다. (사실 읽다보니, 어느 것 하나 심오해지면 명상 아닌 것이 없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글쓴이는 아래와 같다.

글쓴이

직업

소개하는 명상법

곽노순

목사

잠 명상

구본형

경영컨설턴트

습관벗기 명상

김용택

시인

산책 명상

  김홍일  

 신부

기도 명상

박선태

원불교 교무

일기 명상

박완서

소설가

말 명상

박희준

향 전문가

향 명상

우종영

나무 연구가

산행 명상

이생진

시인

바다 명상

이연자

차요리 전문가

차 명상

이현주

목사

침묵 명상

임동창

피아니스트

소리 명상

조병준

문화평론가

교류 명상

최남률

단학연구원장

숨 명상

최성현

번역가

자연 명상

차윤정

숲 연구가

숲 명상

이 책에서 제시하는 명상법은 여러가지이지만, 나에게는 딱 2가지가 크게 강조되는 듯하다. 우선 명상을 하기 위해서는 '마음을 놓아야 한다'는 점이다. 일명 마음 놓기. 사물이나 상대방을 대할 때, 또는 명상에 잠길 때 마음을 편안하게 내려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심지어 명상 중 소위 잡생각이 들더라도 '또 한 생각이 떠오르는구나' 하고 그 생각을 그냥 놔두라는 것이다.

두번째, 이 책에서 보니.. '자연으로 돌아가 자연에게서 배우라'는 점이다. 물론 여기에 소개된 명상법들이 주로 자연, 산책, 바다, 나무 등을 통해서 하는 명상이지만, 다시 한번 자연과 호흡하는 삶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 책은 명상을 ' 경직되어 있는 우리 몸과 마음의 자연스러움을 되찾는 것'이라 정의한다. 이것은 이완된 집중일 것이다. 평소 일상 생활 속에서 자연스러움을 다시 찾는 것...이것이 생활 속의 명상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 작지만 실천해 볼만한 것들을 좀 적어봤다.
  - 아이들과 산에 가서 산에서 나는 소리(새소리, 시냇물 소리) 듣기
  - 만트라(진언, 주문) : 등산하면서 간단한 단어(예, 집중, 창조성..)를 계속 되뇌기
  - 화살기도 : 마치 과녁을 향해 화살을 날리듯이 순식간에 우주를 향해 나의 염원을 쏘아올린다. 하루에도 몇번씩 생각나는 대로 한다.
  - 아름다운 자연물 모으기: 솟대 전시관의 조약돌을 생각하자.
  - 맨발로 산에 오르기 : 이건 부산 장인어른께서 하고 계신 건데, 나도 언젠가는 한번 해보고 싶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