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다움찾기2018.12.26 17:56

<2027년 10대 풍광>을 위해 매년 조금씩 노력하고 있다. 노력을 눈으로 보면서 할 수 있도록 매달 초에 "월간 계획"을 작성한다. 그 1년간을 돌아보고 내년 계획을 세워본다. (큰 제목들은 10대 풍광 제목들, 즉 계획이다. 실제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1. 2018년 연말, 드디어 HRD박사가 되다. (49세)
   - 평일 1시간, 주말 6시간 이상 논문쓰기
   - 토/일, 공휴일은 무조건 학교가기
   - 교수님 약속부터 잡기(2주에 한번은 반드시) 
 

  => 아직도 박사가 되지 못했다, 쩝... 아직도 부족한가 보다. 조금만 더 하면 될 것 같은데.. 다행히 지난 7월부터 매주 토요일 박사과정 스터디 모임에 참가하고 있고 10월부터는 학교에 노트북을 놔두고 평일 저녁에도 학교에 가서 조금씩이라도 논문을 쓰려고 했다. 덕분에 이렇게 하다보면 쓰겠구나 하는 자신감이 좀 붙는 것 같다. 스터디 참여한 것은 잘 한 것 같다. 매주 교수님 뵙게 되니 조금이라도 논문 진도를 나가게 되고, 최신 아티클이나 키워드도 계속 습득하게 되고. 내년에는 학회발표도 1회 하고 학술지 게재도 1건 하도록 하자.

   - 평일 퇴근하고 학교가서 논문만 쓰기
   - 토/일, 공휴일은 무조건 학교가기
   - 학회발표 1회, 학술지 1건


2. 2019년 연말, 가족과 함께 호주 라트로브 대학을 거닐다. (50세)
   - 제주도 올레길 같이 걷기?
   - 요리에 재미를 붙이다!
   - 분기에 한번씩 비타민D, 수액 같이 맞기

   => 2019년 말이 아니라 2019년 여름에 정말 호주에 갈 것 같다. 지금 비행기를 알아보고 있으니 말이다. 대학생이 된 큰아이, 중3이지만 영재고 시험을 끝낸 둘째아이와 함께 엄마아빠가 처음 만난 곳으로 간다! 해외여행과 같이 큰 이벤트가 아니라도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해야겠다. 그런 면에서 내가 요리를 조금씩이라도 시작한 것은 잘 한 것 같다. 라면샐러드, 김치볶음밥과 같은 식사류 외에 와인 안주도 간단히 만드는 재미가 좋다. 그리고 한 달에 한번은 가급적 혜정이와 목동 바깥에서 외식을 하려고 한다. 뜻밖의 장소에서 함께 먹는 즐거움을 느껴보려고 한다.

   - 호주 여행 계획하고 예약하기
   - 제주도 올레길 같이 걷기 (미리 예약하자)
   - 요리 종류 늘리기
   - 한 달에 한번 목동 외 맛집 외식하기


3. 2020년 봄, 본격적으로 사회에 기여하기 시작하다. (51세)
   - 봉사활동 뭐 할까?

  => 회사에서 단체로 하는 봉사활동에만 참여했다.

   - 회사 봉사활동 참여하기


4. 2021년 봄, 운동하는 남자가 되다. (52세)
   - 체력 목표: 4시간 등산, 10Km 마라톤해도 끄덕없기(특히 무릎)
   - 몸무게 75Kg 대로 만들기
   - 한 달에 한 번은 꼭 3시간 이상 등산하기

   => 몸무게는 매달 꾸준히 늘었다. 신기하기만 하다. 어떻게 그렇게 꾸준히 늘 수 있을까? 1월에 77.3Kg이던 몸무게는 지난 11월에 78.9Kg을 찍었다. 다행히 이번달에는 좀 내려갈 것 같긴 한데, 몸무게 조절을 잘 해야겠다. 산에는 몇 번 혼자서 계양산에 가거나 친구들과 도봉산에도 올랐다. 계양산은 1시간 코스여서 2시간 이상 코스를 좀더 많이 오르려고 했는데 계양산 빼고는 그러지 못했다. 내년에는 좀더 긴 등산을 해 보도록 하자. 러닝머신이긴 하지만 쉬지않고 4Km 달리기도 몇 번 했다. 계속 달리기 수준을 높여서 10Km 마라톤에 참여하도록 하자.

   - 체력 목표: 4시간 등산, 10Km 마라톤해도 끄덕없기(특히 무릎)
   - 몸무게 76Kg 대로 만들기
   - 한 달에 한 번은 꼭 3시간 이상 등산하기
   - 한 달에 한 번은 혜정이와 같이 운동하기
   - 쉬지않고 달리기 거리 늘리기(4Km -> 6Km로!)

 

 

5. 2021년 여름, 첫 책이 나오다. (52세)
   - ‘성공하는 HR을 위해’ pdf 만들어서 블로그에 등록하기

   => '성공하는 HR을 위해'는 꾸준히 정기적으로 pdf 화일로 묶어서 공개하고 있다. 이 글로 어느 회사에서는 같이 읽고 토론했다고 하고 회사 지인의 대학원 카톡방에서도 소개되었다고 하니 감사하다. 그에 비해 평소의 HRD경험을 더 꾸준히 HRD저널이나 블로그에 올리지 못한 것 같다. 김성준 님의 책을 읽으면서 느낀 것처럼, 진행하는 것들에 대해 쓰면 좋을 것 같다. 연말에는 에코독서방에 가입했다. 논문 쓰느라 시간이 부족하긴 하지만 더 늦기 전에 함께 책읽고 즐기는 모임에 참여하기로 하였다.

   - ‘성공하는 HR을 위해’ pdf 만들어서 블로그에 등록하기
   - HRD저널, 블로그에 내 업무경험 올리기(교훈만 올리려고 하지 말고)
   - 에코독서방 완주하기

 

 

6. 2022년, ‘대한민국 최고의 직장인 학습 전문가’로 인정받다. (53세)
   - 논문 통과 후 직장인 학습법에 대한 책들을 모아서 분석하고 나만의 특화 컨텐츠가 무엇인지 고민하기
   - 학습에 대해 직장인들이 갖는 고민이 무엇인지 들여다보기

   => 논문이 끝나야 뭔가 나만의 컨텐츠를 위해 좀더 집중할 것 같은데 아직 그러지 못하고 있다. 내년에는 그럴만한 시간을 가질 수 있겠지... 블로그를 통해서 HRD나 대학원에 대해 문의하는 사람들에게는 꾸준히 친절하게 답변해 주고 있다.

   - 논문 통과 후 직장인 학습법에 대한 책들을 모아서 분석하고 나만의 특화 컨텐츠가 무엇인지 고민하기
   - 학습에 대해 직장인들이 갖는 고민이 무엇인지 들여다보기

 

 

7. 2024년, 재력을 쌓고 집도 마련하다. (55세)
   - 매월 첫째주 일요일 와이프와 재테크/은퇴계획/집구매/청약 얘기하기
   - 현금으로만 살기, 카드 안쓰기
   - 내 비상금 통장 만들어 쌓기

   => 우리 부부가 유일하게 잘 못하고 있는게 재테크이다. 얼마 후에는 전세 이사도 해야하고... 집을 마련해야 하는데..쩝.. 좀더 노후계획에 신경쓰고 와이프와도 이야기를 나누도록 하자. 논문이나 책 읽는 시간 만큼 우리 노후와 재테크를 위해서도 신경쓰고 시간 투입하도록 하자.

   - 매월 첫째주 일요일 와이프와 재테크/은퇴계획/집구매/청약 얘기하기
   - 현금으로만 살기, 카드 안쓰기
   - 내 비상금 통장 만들어 쌓기


8. 2025년 봄, 퇴직하고 1인 기업을 시작하다. (56세)

 

9. 2026년 가을, 제주 올레길 21코스를 완주하다. (57세) 
   - 봄에 한 코스, 가을에 한 코스 돌자!
  
   => 봄 가을에 한 코스씩 걸으려고 했었는데 봄에 18코스 걸은 것 빼고는 가을에는 걷지 못했다. 논문도 논문이고 큰아이 대학입시가 걸려있어서.. 내년에는 정말 꼭 2번은 가도록 하자. 그 중 한 번은 와이프와 같이 가고.

   - 봄에 한 코스, 가을에 한 코스 돌자!


10. 2027년, 깊어지고 깊어지다. (58세)
   - 한 달에 한 개씩 작지만 중요한 습관 익혀서 총 12개의 습관 몸에 익히기(메모장 활용)
 
   => 매달 한 개씩 늘리면서 습관을 쌓으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대신 연말 즈음에는 딱 4개(아침 운동, 영어읽기, 학교가기, 저널쓰기)는 매일 하려고 노력했다. 내년에도 그렇게 4개는 매일 하는 습관이 되도록 노력하자.

   - 습관 4가지 매일!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조

    참으로 신나는 삶을 살고 있구나... 동철.
    그 모든 일에 대한 열정과 그것을 이루기 위한 과정 모두 샘이 날 정도로....

    2018.12.27 09:58 [ ADDR : EDIT/ DEL : REPLY ]
    • 응? 내 친구 영조? 어떻게 내 블로그를 알았지? 내가 얘기했었나? 어쨋든 반갑다. ㅎㅎ
      내 성격상 뭔가 목표를 정해놓고 열정적으로 달려들지는 못하는데, 그냥 꾸준히 하는거지, 뭐. ^^

      2018.12.27 17:53 신고 [ ADDR : EDIT/ DEL ]
  2. 피터배

    오랫만에 들렸습니다. 올해도 열심히 달려오셨네요.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에도 좋은 일만 많으시길 기도하겠습니다.

    2018.12.28 11:52 [ ADDR : EDIT/ DEL : REPLY ]
    • 지난번 세미나 장소에서 뵈서 너무 반가웠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뵈었죠? ^^
      깊게 이야기나누지는 못했지만 여러가지 고민도 있으시고 새로운 것에 대한 갈망도 있으셨던 것 같은데 내년에는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내년에는 종종 뵈면 좋겠습니다. ^^

      2018.12.28 15:5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