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다움찾기2013. 11. 5. 12:59

요즘 단군 프로젝트를 통해 새벽 2시간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사실 말처럼 쉽지는 않다. 100일이 지났고 이제 200일차 시간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새벽에 알람에 의지해야 일어날 수 있고 요즘은 예전보다 부쩍 출석체크 후 다시 잠들고 만다.

새벽 시간은 독립적인 공간이자 시간이다. 이 시간을 제대로 활용해야 나를 성장시키고 뭔가를 이룰 수 있다. 구본형 선생님은 예전에 변경연 홈페이지에 댓글로 아래와 같은 글을 남기셨다.

 

힘을 한 곳으로 몰아라.
계획되었던 몇가지가 있었을 것이다.
그 중 마음을 끄는 한 가지에 매일 시간을 쓰도록 해라.
분산되면 쓸 수 없는 것이 힘이다.

송곳이 날카로운 이유는 그곳으로 모든 힘이 모이기 때문이다.
네게 송곳의 끝은 어디냐?

 

새벽 시간에는 송곳처럼 딱 하나만 해야 한다. 일어나서 웹서핑하기도 하고 대학원 과제 하기로 하고 어제 읽던 책 읽기도 하면 죽도 밥도 되지 않는다. 딱 하나만 해야 한다. 그것을 이제 "송곳 작업"이라고 부르기로 했다. 송곳처럼 내 새벽 시간을 전력투구하는 일. 이제 "새벽 2시간"이 아니라 "송곳 2시간"이다. 아무리 다른 긴급한 일이 있어도 송곳 작업만 해야 한다. 그래야 살 수 있다.

당분간 나의 송곳 작업은 리더십 관련 소논문을 쓰는 것이다. 최근 며칠 동안 그렇게 했더니 조금씩 진도가 나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송곳 작업으로 즐겁고 뿌듯한 하루를 시작하자!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