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15 디카 속을 들여다보자. (10)
삶 자체가 HRD!2008.06.15 06:27
멀쩡하던 놈이 3년만에 간 미국출장 첫날부터 말썽이었다.
갑자기 화면에 보이는 상이 흐릿하고 찍어도 역시 흐릿하게 나온다.
이놈의 디카....

하긴 오래 쓰기도 했다.
큰아이가 4살 때 세부로 여름휴가 가면서 산 거니까.
참고로 지금 큰아이 나이는 9살.

결국 집에 돌아오자마자 디카를 하나 장만했다.
요즘 잘 나간다는 파나소닉 루믹스 모델로.
최신 모델보다는 한 단계 낮은 FX33으로 결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마음에 뜬다.

이 녀석의 첫 번째 임무는 선임이었던 올림푸스 디카의 분해 과정 촬영이다.ㅋㅋ
가끔 아이들과 함께 이것저것 분해하는 것을 놀이라고 하면서 좋아하는 나로서는 절호의 찬수다. 디카를 분해할 수 있는!

정들었던 올림푸스 디카. 본체는 이런 모양이다. 5년전에 산 거라 화소수도 320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모리도 64M였다. Giga 시대에 64M라니요....흑...애처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껍데기를 없앤 모습. 본 모습이 드러난다.. 화면도 앙증맞다.
요즘은 다들 적어도 2.5인치인데말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되는 분해의 과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을 확 제껴보니 속은 또 이렇게 생겼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렌즈만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저것 뜯어서 펼쳐놓은 모습.
작은 디카에 이렇게 많은 것들이 들어가는데, 요즘 디카는 이것보다 훨씬 더 작다. 옆에서 지켜보던 와이프 하던 말, '야~ 요즘 디카는 정말 대단한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년 동안 우리 가족의 일상과 여가의 순간을 기억하게 해 준 디카..
굿바이, 디카~




'삶 자체가 H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Free Friday? 온 가족이 자유로운 날!  (0) 2010.05.22
FRT: Family Readership Training  (0) 2009.11.15
가족과 함께 위시 리스트 쓰기  (4) 2009.07.30
디카 속을 들여다보자.  (10) 2008.06.15
거실을 서재로...  (8) 2008.01.12
미술관 나들이  (2) 2007.12.10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