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0일 일요일 밤 11시 55분.
난 9시에 잠들었다가 휴대폰 알람 소리에 깼다. 잠결에 인력관리공단 홈페이지를 열고 0시 0분, 내 결과를 클릭했다. 합격! 파란 글씨로 선명하게 써 있는 "합격"! 이 글자를 보기 위해 그동안 얼마나 가슴졸였던가!

나도 모르게 주먹이 불끈 쥐어진다. 주먹을 휙휙 휘두른다. 으아아아아아~! 눈시울이 붉어진다. 확인하고 또 확인한다.

드디어 합격했다!
현장에서의 박사라고 인정해 준다는 대한민국 정보관리기술사.

난 곤히 잠들어 있는 와이프를 살며시 흔들었다. 부시시 눈을 뜨는 와이프 앞에서 난 다시 주먹을 불끈 쥐어보였다. 얼굴에 한 가득 미소와 함께.
"어? 합격이야? 진짜?"
와이프와 난 감격의 포옹을 했다.
"가만. 내가 직접 확인하고 싶어!"
와이프는 일어나 컴퓨터 앞으로 나섰다. 다시한번 확인하고 포옹했다.
"수고했어"
"아냐, 당신이 더 고생했지"
그동안의 어려움과 고생, 힘듦은 이 한 단어로 일순간에 사라진다.

난 이제부터 대한민국 정보관리기술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일상과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엘 다녀왔더니 좋은 소식이 있더군요! 축하해요. 진심으로. 우리 동기중에 가장 먼저 좋은 소식을 알려주었네요. 축하!!! 10대 풍광을 하나씩 실현해가는 동철씨를 보며 자극 받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소식 늘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기술사 전문가 진동철님 화이팅!

    2007.06.14 08: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