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 자체가 HRD!2012. 10. 16. 19:23

우리 집 거실에는 TV가 없다.

초등 6학년인 큰아이가 유치원 다닐 때 없앴으니 벌써 6년도 더 되었다. 처음 며칠간만 TV를 찾더니 이내 별로 찾지를 않았다. 다만 요즘에도 매주 일요일 저녁에 'TV 동물농장'과 '런닝맨'은 동영상을 다운받아서 컴퓨터로 보고 있다. 그 외에는 TV를 볼 일이 없다.

거실에는 TV 대신 대형 화이트보드가 있다.

처음에는 그렇게 큰 걸 사려던 것은 아니었으나 와이프가 동네 친구네집에 가보더니 큰 것이 걸려있는 것을 보고는 인터넷으로 큰 것을 주문했다. 큰 화이트보드는 아이들의 그림판이 되기도 하고, 우리 부부의 메모판이 되기도 한다.

요즘에는 아래 사진처럼 큰아이와 작은아이가 자기들의 꿈과 목표를 적는 판이 되었다. 중간고사를 잘 보겠다는 다짐도 하고, 자기들의 좌우명을 적기도 하고... 말하자면, 아이들의 꿈판, 목표판이 된 것이다.

화이트보드를 볼 때마다 흐뭇하다. 당장 큰 효과는 없지만, 스스로 자신의 꿈과 목표를 기록하는 것은 언젠가는 효과를 발휘할 것이다. 대안중학교 입학을 목표로 하는 큰아이가 적은 'Always 긍정마인드~'는 나에게도 미소를 짓게 만든다.

아이들이 꿈꾸는 대로, 화이트보드에 쓴 대로 모든 것이 이루어지리라~ ^^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진님 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죠?
    거실에 화이트보드 설치 무척 좋아보입니다. 저도 시도해봐야겠습니다.^^

    2012.10.17 2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 배드로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이네요. ^^
      그동안 정신없어서 배드로님 블로그에도 자주 가지 못했는데, 그동안 좋은 글들이 많이 올라왔네요. 직접 매일 쓰시는 것은 좋은 방법 같습니다. 저는 글씨가 나빠서 못 쓰지만..ㅎㅎ

      2012.10.18 00:1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