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포인트를주자2007.05.30 00:11
그냥 넘어갈 수 없어 하연이가 나에게 써 준 동시도 같이 올린다.
내용으로 보면 조금 억울하다. 내가 그렇게 산 것 같진 않는데 말야...쩝..


          신    문

    아 빠 는  
    신 문 만    보 시 네

    내    얼 굴 도
    보 고 싶 은 지    않 은 것 갔 다.



* 억울한 아빠로서의 마지막 발악은 받침이 틀린 것 그대로 올린다는 거...ㅋㅋ

'삶에포인트를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낯선 길 위에 나를 세우다.  (0) 2007.07.08
손수건 - 하연이 자작시  (0) 2007.06.28
미움, 다툼  (0) 2007.05.30
산들한 바람  (0) 2007.05.30
아빠에게 써 준 동시도..  (0) 2007.05.30
초등학교 1학년이 쓴 동시.  (0) 2007.05.30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