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제
목 : 조직 변화의 긍정 혁명

- 저자 : 데이비드 쿠퍼라이더, 다이애나 위트니

- 역자 : 유준희, 강성룡, 김명언

- 출판사 : 도서출판 쟁이

- 출판연월 : 2009년 5월 (초판 읽음)



AI 개론서이지만, 읽어도 AI 개념과 방식이 안개 속이다...쩝...

저자 소개

이 책은 AI의 창시자인 David Cooperrider 교수와 Diana Whitney 박사가 썼다. David Cooperfider는 현재 Case Western Reserve 대학교 경영대학원 조직행동학과 학과장으로 계신다. Diana Whiteny 박사는 AI컨설팅사인 Corporation for Positive Change의 대표로 계시며 얼마전 국내에서 개최된 AI 컨퍼런스에도 방한하여 기조연설을 하셨다.

AI란?

아래는 책 표지에 나와 있는 AI의 정의이다.

"AI는 사람들 안에, 그들의 조직 안에, 그리고 그들을 둘러싸고 있는 세계 안에 존재하는 최고와 최선의 것을 위한 상호협력적이고
상호진화적인 탐구이다. AI는 경제적, 생태적, 그리고 인간적인 관점에서 조직이 가장 효과적이고 가장 역량을 잘 발휘했던 순간에 그 조직에 생명력을 불어 넣었던 것에 대하여 체계적으로 탐색하고 발견해 가는 것을 의미한다."

즉, AI란 조직의 강점에서 출발하는 긍정적인 조직 변화 프로세스를 말한다.
AI는 기존 접근법과 다른 몇 가지 기본 전제를 가지고 있다. 물론 크게 볼 때 긍정심리학이 기반이라고 볼 수 있다.

- 조직이란 '해결되어야 할 문제들의 집합체'가 아니라, '활력 넘치는 연결들과 생명력을 공급하는 잠재력의 센터'다.
- 모든 조직과 공동체들은 아직 활용되지 않은 긍정적인 요소들을 풍부하게 가지고 있다. (이것을 핵심적 긍정요소(Positive Core)라고 부른다. 성취, 제품의 강점, 긍정적 정서 같은 것들이 Positive Core의 예이다. 언뜻 보면 기존에 많이 언급되던 '핵심 역량(Core Competency)'와 비슷하게 보이기도 한다. 그런데, 예시로 나온 Positive Core 중에 핵심역량도 있으니 뭔가 다르고 더 포괄적인 개념으로 여겨지는 듯하다.)
- 인간 조직은 스스로가 지속적으로 던지는 질문의 방향으로 성장해 나간다는 것이다. (질문의 중요성)

AI 프로세스는 4-D 사이클이라고 말할 수 있다. 즉, Discovery(발굴하기) -> Dream(꿈꾸기) -> Design(디자인하기) -> Destiny(꿈의 미래 실현하기)의 단계를 거친다. 특징으로는 대규모 1:1 인터뷰를 실시하며 AI Summit을 실시한다는 점이다.

AI는 20년 전에 처음 개발된 이후 조금씩 적용사례를 쌓아오고 있다. 최근 긍정심리학이 확산되면서 더욱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책은 그야말로 개요 수준의 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론서로서 정말 AI에 대한 입맛만 다시게 했다는 점은 안타깝다. 내가 이해가 안 되는 건지 이 책을 읽어도 AI에서 뭘 어떤 식으로 해야 하는지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AI를 이해하고 회사에 적용할 수 있게 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책과 자료들을 들춰봐야겠다.

'매일조금씩읽고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펼쳐놓은 책들...  (0) 2010.11.24
[서평] 웹시대의 지성  (0) 2010.11.10
[서평] 조직변화의 긍정혁명  (2) 2010.10.30
[서평] 인재전쟁  (0) 2010.10.05
[서평] 디지털 네이티브  (0) 2010.10.03
[서평] 논어, 사람의 길을 열다  (0) 2010.09.13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