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다움찾기2009.11.26 13:22
점심 전 미팅이 끝난 후 같이 식사하자는 제의를 뿌리치고 혼자서 종묘로 갔다.
지난 달에도 혼자서 점심 간단히 먹고 종묘 안을 거닌 적이 있는데, 오늘도 그렇게 하려고.

종로 3가역 부근의 KFC에서 점심을 해결하고 종묘 안으로 들어섰다.
날이 따뜻하고 나뭇잎들이 푸르렀으면 더 좋았겠지만,
떨어진 낙엽과 그 낙엽을 바라보는 기다란 나무를 바라보는 것만도 마음이 여유로와짐을 느낀다.

혼자서 양지바른 마루에 앉아 일기를 썼다.
점심에 쓰는 일기.
요즘 중학교 이후의 일기를 쭉 읽고 있는데, 마음을 담은 일기의 소중함을 느낀다.

내가 앉아서 일기를 쓴 곳. 망묘루라고 한다.
사진출처: http://hyulimbook.co.kr/?document_srl=11943

일기를 쓰고는 혼자서 천천히 거닐었다.

문득 이것이 나의 오래간만의 아티스트 데이트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만을 위한 시간. 아티스트 데이트.

생각해 보니, 지난번도 아티스트 데이트였고 오늘도 아티스트 데이트였다.
그런데, 이것이 아티스트 데이트임을 알아차림과 무심코 지나침의 차이는 무엇일까?
예전에 모닝페이지를 열심히 쓰던 시절에는 의도적으로 아티스트 데이트를 하려고 했다.
그래서, 내가 나를 위한 시간을 마련한다는 것, 나 자신을 알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을
인식하게 되는 것이다.
사실 행동은 똑같다. 오늘도 아티스트 데이트이다.
이것을 알아차려야겠다.
내가 하는 행동에 대해 항상 깨어있고 행동을 하는 나를 바라볼 수 있어야겠다.

'자기다움찾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 바쁜 연말...  (6) 2009.12.15
[일기속의 나] 2003.5.16 (금)  (0) 2009.11.30
오랜만의 아티스트 데이트  (2) 2009.11.26
나의 첫 책쓰기 "미래" 풍광  (5) 2009.11.13
[일기속의 나] 1992.1.6 (월)  (2) 2009.11.01
[일기속의 나] 1991.4.10(수)  (2) 2009.10.09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