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다움찾기2009. 4. 3. 11:17
엊그제 4월 1일 아침에는 팀에서 내 밑으로 다 불렀다. 그래봤자 과장은 좀 그래서 빼니까 둘 밖에 없지만. 대리 한 명, 사원 한 명. 둘을 회의실로 불렀다. 지각한 사원은 나에게 혼이 날 거라 생각했는지 조금 움찔한다.

난 모이라고 한 이유를 설명했다. 우리 같은 직장인은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고, 자주 자신의 이력서를 써야 한다고. 그런 면에서 우리 한 달에 한번 모여서 자신의 이력서(까지는 아니지만 한 달동안 했던 업무를)를 정리하는 시간을 갖자고.

사실 반기에 한번 이력서를 고쳐야 한다고 생각만 했지, 막상 하려면 잘 기억도 안 나고 미루게 된다. 그야말로 중요하지만 긴급하지 않은 일이다. 이걸 모여서 하자는 제안을 한 것이다. 회의실에 각자 자신의 노트북을 들고 와서 한 30분 정도 얘기하지 말고 자신이 지난 한 달 동안 했던 일을 정리하고 다음달 계획을 세우고...

이게 이력서의 기초 데이터로 사용되는 것이고, 실적을 반성하고 계획을 세우다 보면 피터드러커 교수가 얘기한 피드백 방법이 적용되는 것이다.

그래서, 대리 한 명, 사원 한 명과 함께 셋이서 1시간 가량 시간을 가졌다. 처음이니까 나의 의도와 방법을 30분 가량 설명하고 각자 작성하는 시간을 30분 가량 가졌다.

후배들이지만 같은 직장인으로서, 동료로서 같이 성장하고 나아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럽네요. 이메일을 통해 저에게 보여주신 모습을 보면 분명 의미 없는 시간이 아닌 전환점으로 이끌어 주실 듯 합니다. 요번에 D기업 그룹 공채를 하던데. 정보통신계열은 없더군요.. ㅠ..ㅠ

    저 KBS 뉴스에 나왔습니다. ^^
    http://news.kbs.co.kr/news.php?kind=c&id=1750032
    노트북 만지작 거리며 인터뷰하는 사람이 저에요. ^^

    2009.04.03 14:23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쉽게도 저희 회사는 올해 신입 채용 계획이 없습니다. 하반기에 경기 상황이 좋아지면 달라질지 모르는데, 연초 계획에는 없었네요.
      인터뷰 잘 보았습니다. 매스컴을 타셨네요. ㅎㅎ ^^

      2009.04.05 22:31 신고 [ ADDR : EDIT/ DEL ]
  2. 엄훠! 멋진 상사셔요! ^-^

    2009.04.17 00:50 [ ADDR : EDIT/ DEL : REPLY ]
    • 한 달에 두번 하기로 했는데, 엊그제도 했습니다. 조금씩 쌓이면 그게 큰 힘이 될 것이란 믿음을 후배들에게 주고 싶어서요. ^^

      2009.04.17 13:32 신고 [ ADDR : EDIT/ DEL ]
  3. 후배 사원들이 부럽네요^^ 저도 동철님같이 함께 성장하고 나아지길 바라는 선배 밑에서 일했으면 하는 생각이~~

    2009.04.21 07:58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 성장은 혼자 힘으로 할 때 가장 효과가 좋습니다. 스스로 찾아서 고민하고 알아보고 하시니까 이것 또한 자신의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아, 그리고 제 닉네임은 '진진'이에요. 온라인에서는 편하게 진진이라고 부르시면 됩니다. ^^

      2009.04.21 10:5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