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조금씩읽고쓴다2008. 3. 18. 12:33
요즘 조셉 캠벨의 <신화의 힘>을 읽고 있다. 대담 방송을 그대로 책으로 엮은 이 책은 읽는 이로 하여금 당황하게 만든다. 책이라는 미디어를 이용했을 뿐 내용의 전개는 대담 그대로이기 때문이다. 어쨋거나 일독하게 되면 서평을 쓰기로 하고...(서평을 제대로 쓸 수나 있을까 모르겠다...넘 어렵다...)

조셉 캠벨이 이 책에서 재미있는 책읽기 방법을 권하고 있다. <한 작가 물고늘어지기> 독서법 쯤 될 것이다. 언젠가는 한번 시도해 보고 싶은 방법이다.

방에 앉아서 읽는 겁니다. 읽고 또 읽는 겁니다. 제대로 된 사람이 쓴 제대로 된 책을 읽어야 합니다. 읽는 행위를 통해서 일정한 수준에 이르면, 천천히 그러나 확실하게 마음이 즐거워지기 시작합니다. 우리 삶에서 삶에 대한 이러한 깨달음은 항상 다른 깨달음을 유발합니다.

마음에 드는 작가 있으면 붙잡아서, 그 사람이 쓴 것은 모조리 읽습니다. 이러저러한 게 궁금하다, 이러저러한 책을 읽고 싶다... 이런 생각을 해서는 안 됩니다. 베스트셀러를 기웃거려도 안 됩니다.

붙잡은 작가, 그 작가만 물고늘어지는 겁니다. 그 사람이 쓴 것은 모조리 읽는 겁니다. 그런 다음에는, 그 작가가 읽은 것을 모조리 읽습니다. 이렇게 읽으면 우리는 일정한 관점을 획득하게 되고, 우리가 획득하게 된 관점에 따라 세상이 열리게 됩니다. 그러나 이 작가, 저 작가로 옮겨다니면 안 됩니다. 이렇게 하면, 누가 언제 무엇을 썼는지는 줄줄 외고 다닐 수 있어도, 진정한 의미에서의 도움은 안 됩니다.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 작가 물고늘어지기"... 참 재미있는 표현입니다.
    저도 한번 시도해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근데, 언급된대로 이렇게 하려면 정말 "제대로 된 사람"을 잘 선택해야할 것 같은데.. 혹시 생각나시는 "제대로 된 사람" 혹은 "제대로 된 책"이 있으면 추천해주시면 고맙겠네요 ^^

    2008.03.18 16:05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신이 관심있는 영역에서 전문가라고 인정받는 사람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몰입하기 좋겠죠?
      그리고 그 사람은 책으로서만이 아니라 몸(실제 생활, 강연, 활동 등등)으로서도 전문가라고 인정받는 사람이어야 하구요. 간혹 자신이 말하는 것을 자신도 지키지 않으면서 말만 하는 사람이 있어서 말씀드립니다. ^^

      2008.03.19 08:5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