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다움찾기2007.11.20 12:5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출근길, 길가에 흩어져 있는 노란 은행잎을 보았습니다. 떨어진 지 얼마되지 않았는지 은행잎들은 여전히 곱디고운 노란빛이었습니다. 얼마전만 해도 당당히 나뭇가지에 붙어서 아름다운 자태를 뽑내던 놈들입니다.

고개를 들어 은행나무를 보았습니다. 앙상하게 남은 나뭇가지를 보고 내 마음도 서늘해짐을 느낍니다. 나뭇가지 사이로 훵하게 파란 하늘만 보입니다. 가슴이 시려집니다.

은행나무에게 물어봅니다. 어떻게 그렇게 고운 은행잎들을 과감히 떨쳐낼 수 있었는지... 저에게는 한줌 아쉬움도 보이지 않는 듯 했습니다. 그렇게 싱싱하기만 하던 은행잎들을 어떻게 그렇게 잊어버릴 수 있었는지... 나무는 노란 은행잎을 계속 소유하고 싶은 생각이 없었을까요?

은행나무의 대답이 들리는 듯합니다.
"나도 물론 은행잎들을 계속 내 곁에 두고 싶었습니다. 은행잎들로 인해 저의 아름다움은 더
 해지니까요. 그렇지만, 소유는 소유하고 싶은 마음만 더 들게 합니다.
 떨쳐버리면 새로운 시절을 맞이할 수 있습니다. 더 노란 잎들로 화려해질 또다른 시절이
 돌아올 것을 믿으면 이번 겨울도 거뜬히 날 수 있답니다."

첫눈이 내렸습니다.
겨울을 맞이하고 새로운 시절을 준비해야겠습니다.


. 그림출처 : http://planet.daum.net/pcp/Gate.do?daumid=kud625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