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목 : 명강사가 되기 위한 명강의 비법

  - 저자 : 전도근, 최운실 공저

  - 출판사 : 크라운출판사

  - 출판연월 : 2005년 5월(제1판 2쇄 읽음)

  - 읽은 기간 : 2006.9.18~11.2

 

[ 저자에 대하여 ]

 저자인 전도근, 최운실은 모두 교육학, 교육공학을 전공하였으며 현재는 대학교 교수로 재직중인 사람들이다.(전도근:강남대 교양학부 교수, 최운실:아주대 교육대학원장) 그래서인지 이 책은 강의 스킬 뿐만 아니라 교수설계, 교수법, 학습자 분석 등에 대해 많은 지면을 할애하고 있다.

[ 책을 읽고 나서 ]

이 책의 장점은 명강사가 되기 위해 필요한 강의 스킬만을 알려주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교육이라는 틀 안에서 교육공학 입장에서 강사로서 알아야 할 것들을 알려준다는 점이다. 예를 들면, 새로운 교수법, 교육공학이란 무엇인지, 학습자 분석을 어떻게 하는지 등등을 상세히 설명해 주고 있다.

(이후부터는 내가 알아야 할 주요 내용만 적은 것이다.)

바람직한 강사상  1. 전문적 능력을 갖춘 사람이어야 한다.
  2. 투철한 교육관과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
  3. 강의에 대한 긍지와 보람을 느껴야 한다.
  4. 강사는 순수한 교육애를 가져야 한다.
  5. 전문적인 자질 함양을 위해 끊임없이 정진하는 구도자의 자세를 지녀야 한다.

강의에 자신감을 갖는 방법 중 일부 1.강의는 큰소리로 자주 연습하고 강의내용에 맞는 몸동작을 찾아낸다.
 2. 강의 내용에 대하여 충분한 연구를 하고 내용을 숙지하여 완전히 자기 것으로 만든다.
 3. 자기 강의법에 대해 자만하지 말고 항상 새로운 강의법을 개발하기 위해서 노력한다.

발문이란 학습자의사고를 자극, 유발하여 새로운 추구나 발견, 또는 상상의 확대를 가져오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문제의 제기를 말한다. 발문의 효과로는 아래와 같다.
 1. 발문이 많을수록 학습이 촉진된다.
 2. 보다 높은 수준의 문답이 고등정신능력을 향상시킨다.
 3. 발문수준의 변화와 학업 성취 간에는 비례관계가 있다.
 4. 학습자의 발언량과 학업성취와는 비례관계가 있다.

이상적 강사상 1. 자신이 가르쳐야 할 내용을 정확히 알고 있다.
 2. 명강사가 되기 위하여 강의 준비를 철저히 한다.
 3. 다양한 교수법을 알고 상황에 맞는 교수법을 사용한다.
 4. 학습자들에게 명료하고 정확히, 충분하게 설명해 준다.
 5. 유머가 있고 온유하며 쾌활하다.
 6. 항상 학습자들에게 흥미를 유발시키며, 학습자를 잘 이해한다.
 7. 학습자를 존경하며, 공평하게 대하고, 학습자 입장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
 8. 학습자를 항상 어렵게 생각하고 눈높이에 맞는 강의를 한다.
 9. 해박한 지식과 함께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
 10.어떠한 환경에서도 성공적인 강의를 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한다.

한 가지 전문영역을 꾸준히 연구함으로써 명강사로 거듭난 사례
 
징기스칸 전문가 김종래 조선일보 편집국 부국장
 김종래 부국장은 징기스칸과 몽골에 '미친'사람이라고 한다. 중학교 때 소설 '테무친'을 읽고 충격을 받은 그는 이후 징기스칸과 몽골을 꾸준히 연구하고 공부하여 최근에는 이를 경영철학과 연결시켜 강의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한 가지 특정 영역을 파는 것이 나중에 전문 강의 영역으로 될 수 있지 않을까? 경쟁력도 있고...

강사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1. 자신의 지식을 성장시킨다.
 2. 교육방법이나 원리에 대해 계속 연구한다.
 3. 학습자 평가의 결과에 책임을 느낀다.
 4. 교재를 과학적으로 조직한다.
 5. 학습의 법칙을 계속 준수하며 학습자의 모델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

 

[ 책 속에서 ]

- 누구나 강의를 할 수는 있지만, 누구나 "명강의를 하는 명강사"는 결코 쉽지 않다. 가르친다는 일은 단순한 지식 이상의, 단순한 비법 전수 이상의 고난도 지식 작업이기 때문이다. (머리말)

- 명강사가 되기 위해서는 많은 것을 알아야 하며 특히 성공적인 강의가 되기 위해서는 교수설계가 철저히 이루어져야 한다. (p30)

- 교수설계의 근본적인 목적은 강사가 원하는 학습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기 위하여 교수, 학습 과정의 전반적인 과정을 효과적으로 조직하는 데 있다. (p30)

- 학습자들은 강사의 준비성에 의하여 강의를 들을 것인가 말 것인가를 4분 만에 결정한다고 한다. (p50)

- 명강의가 되기 위해서는 강의시작 후 처음 4분 안에 힘이 넘치고 저말 재미있고 무언가를 배울 수 있는 강사라는 인상을 주어야 한다.(p79)

- 실생활의 예를 많이 소개함으로써 학습자가 개념을 이해하고 정보를 내적으로 소화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강의기법이다. (p95)

- 명강사들이라고 하는 분들의 강의에 대한 분석을 해보면 해박한 지식이나 이론에 대하여 강의를 하는 것이 아니라 실전적인 경험에 대하여 강의하는 경우가 많다.(p283)

- 전체를 연습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적어도 첫 10분 정도에 해당하는 강의를 연극 대본을 외우듯이 연습하는 것이 좋다. 강의의 시작이 바라던 만큼 매끈하게 진행되면 어느덧 '강의 공포증'이 슬며시 사라지게 된다. (p293)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