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포인트를주자2007.09.03 21:48
수증기의 꿈

                                                        진 하 연


하늘은 파랗다.
그 사이에 구름도 있다.
구름에는 아까 떨어진 수증기가 있다.

수증기도 꿈이 있다.
비가 될까?
눈이 될까?


이것이 수증기의 꿈이다...



오늘 일기에 쓸 말이 없다고 해서 동시를 지으라고 했다, 엄마가 하연이에게. 그래서 지은 시가 "수증기의 꿈"이다. 여자아이라 그런지 초등학교 1학년 치고는 잘 지은 것 같다.

'삶에포인트를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연이와 축구장으로...~  (0) 2007.09.17
하루의 휴가와 자기계발  (0) 2007.09.06
수증기의 꿈.  (0) 2007.09.03
살아 생전에 100번을?!  (0) 2007.08.28
10Km  (0) 2007.08.26
아직 사무실...  (2) 2007.08.23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