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다움찾기2007. 7. 31. 21:34

구본형 선생님의 <일상의 황홀>을 오늘 새벽에 다 읽었습니다. 밑줄 친 문구와 책을 읽은 느낌은 조만간 올리기로 하고...

이 책은 1년 가량 선생님께서 기록한 것을 책으로 펴낸 것입니다. 말하자면 일기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 거의 매일매일 쓸 이야기들이 있을까 하고 저는 신기했습니다. 그냥 무의미하게 아무 것도 안하고 지나가는 날들도 있을텐데 어떻게 이렇게 쓸 수 있었을까..그래서, 선생님께서 주로 어떤 식으로 하루를 기록하는지, 어떤 내용들을 기록하시는지 정리해 보았습니다.

강연을 갔던 이야기
   - 강연을 하면서 느꼈던 것, 강연에서 만난 사람들 이야기
   - 강연에서 얘기해 준 것들, 조언해 준 것들

자연에 대한 이야기
   - 날씨의 변화에 대한 이야기
   - 북한산에 들어간 이야기
   - 뜰에 있는 나무, 새들 이야기

읽은 책, 본 영화에 대한 이야기
   - 읽다가 감명깊게 본 내용은 그대로 기록
   - 영화보면서 떠오른 생각

여행, 사람 만난 이야기
   - 누구를 만나서 뭘 했고 뭘 했다 식으로..좋았던 하루였다..는 식으로
   - 일상에서 겪은 사소한 일에서 느낀 생각들
   - 여행갔던 이야기

인용
   - 느끼고 쓰고자 하는 부분에 관련된 격언을 찾아서 추가하는 것 같다.
   - 일기의 끝에 '누구는 이런 얘기를 했다' 라는 식으로.

써놓고 보니 정말 일상에서 일어나는 일들이었습니다. 그저 자신의 하루 안에 사람이 살게 하고 그것을 기록하는 것이었습니다. 말 그래도 일상 속에서 황홀함을 느끼고 의미를 찾고 그것을 기록으로 남기는 겁니다. 선생님 스스로도 책에서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끊임없이 의미를 찾는 사람입니다."

하루를 잘 살고 일상 속에서 의미를 찾고 내 생각을 세우고 기록함으로써 역사를 만들어야겠습니다.

'자기다움찾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dongcheol.com  (0) 2007.08.01
별처럼 사세요...  (0) 2007.08.01
일상의 황홀을 기록하는 노하우?!  (0) 2007.07.31
새벽...'일상의 활홀' 중에서  (0) 2007.07.30
창의성 있는 아이 키우기!  (0) 2007.07.29
뚜벅뚜벅 걸어가자!  (0) 2007.07.27
Posted by 일상과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