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포인트를주자2007. 7. 20. 06:42
이번 토(7.14)~화(7.17)까지의 4일간 연휴를 이용해서 수염을 길렀다. 길게 자라지 않아 다듬을 정도까지는 되지 않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젠가 한번은 덥수룩하게 수염을 기르고 싶다.

'삶에포인트를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맨유 vs. FC서울  (0) 2007.07.23
하연이와 함께 걷기  (0) 2007.07.22
수염 기르고 싶어...  (0) 2007.07.20
혼자서 걷기, 두 번째.  (0) 2007.07.16
낯선 길 위에 나를 세우다.  (0) 2007.07.08
손수건 - 하연이 자작시  (0) 2007.06.28
Posted by 일상과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