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 자체가 HRD!2016.03.11 09:03

집에 갔더니 아이들이 거실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
그런데, 식탁의자에 두꺼운 외투들이 걸려 있다.
예전부터 습관적으로 외투를 의자에 걸어놓기에
작은 방에 행거를 설치하고 거기에 걸도록 했었는데 말이다.
그래서, 내가 한 마디 했다.

 

"에헤이, 이거 봐라, 또또 옷 걸려있네."

 

그랬더니 아이들이 "알았어요"하고는... 여전히 공부를 한다.

여러번 말하는 것이 좋지 않다는 생각에, 나도 옷 갈아입느차 정신없어서
더이상 얘기는 안 했는데, 생각해 보니 이렇게 말했더라면 어땠을까?

 

"옷이 걸려 있네?" (관찰)
"옷 걸려있는거 보니까 아빠 마음이 어수선해지네." (감정)
"의자에 옷이 없어서 좀 깔끔하고 정리정돈이 되면 좋겠는데." (욕구)

"그래줄 수 있나?" (요청)

 

아이들이 또 의자에 옷을 걸텐데, 기회를 노리다가 이렇게 연습해봐야겠다.

 

'삶 자체가 H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폭력대화 연습 #9  (0) 2016.04.06
비폭력대화 연습 #8  (2) 2016.04.04
비폭력대화 연습 #7  (0) 2016.03.11
비폭력대화 연습 #6  (0) 2016.03.07
비폭력대화 연습 #5  (0) 2016.03.05
비폭력대화 연습 #4  (0) 2016.02.28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