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포인트를주자2015.08.07 14:46

마지막 날이다. 오후 4:30 비행기라서 고베 전철역 부근에서 공항 리무진 버스를 타면 70분 정도 걸리니까 오전에는 시간 여유가 좀 있다.

호텔에서 아침식사를 간단히 하고 체크아웃을 한 다음 짐을 맡기고 도큐핸즈로 갔다. 전철역에서 가깝고 1~2시간 정도 볼 만한 곳을 찾다보니 도큐핸즈가 가까운 곳에 있었다. 아이들이 친구들 선물 사기에도 적당할 것 같아 들렀다.

역시 팬시하고 아기자기한 물건들이 많았다. 이것저것 보면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아래는 도큐핸즈 위치)

 

도큐핸즈에서 산노미야 역으로 돌아오는 길에 69년 되었다는 빵집(Isuzu bakery)에 들렀다. 뭐 특별한 것은 없고 뭐가 맛있는 집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가게 팻말에 'since 1946'이라고 쓰여져 있다.

아래는 Isuzu 빵집 위치.

 

호텔에서 짐을 찾아서 리무진 버스 타고 간사이 공항으로 왔다. 점심은 마지막으로 공항에 있는 일본 라멘집에서 먹고.

긴 여행이었다. 오사카 여행하는 사람들 보면 대개 3~4일 정도인데 우리는 5박 6일을 보냈다. 덕분에 여유있게 이것저것 서두르면서 점찍듯이 보지 않아서 좋았다. 뭘 꼭 봐야 한다는 생각도 없이 보내니 더 좋았다.

다만, 여름의 일본은 너무 덥다. 와이프는 다음 휴가는 꼭 휴양지로 가서 가만히 쉬고 싶단다. 나는 탐험하듯이 여기저기 찾아보고 둘러보는 것이 좋은데 말이다. ㅎㅎ

 

Posted by 일상과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