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 기술사를 조금은 폄하하는 말로 이렇게 말했다 한다.

"전문가는 기술사가 될 수 있어도
 기술사는 전문가가 될 수 없다"


일반적으로는 기술사라면 전문가라고 생각하겠지만,
기술사인 사람들이 제대로 전문가다운 모습을 못 보여줬기 때문에
이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싶다.

이 말은 한편으로는 맞기도 하고 틀리기도 하다.

그렇지만, 이제 막 기술사가 된 나로서는 새겨들을 말이다.
기술사가 되었다고 모든 분야에 있어서 다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기술사가 되었다는 얘기는 IT라는 전체 숲을 볼 수 있는 힘이 생겼다는 말이다.

이제는 내 전문영역을 선정하고 그에 대한 깊이를 깊게 하기 위해 꾸준한
학습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Posted by 일상과꿈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T라는 학문을 접하고 나서 꾸준히 고민했던 주제 입니다. 결국 기술사라는 자격을 획득하자라는 첫 해답을 주었습니다. 매우 공감가는 글입니다.

    2009.01.11 0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기술사라는 자격증보다는 IT라는 큰 숲을 꾸준히 보는 습관을 기르고 그래야 기술사라는 자격증도 더 빛이 나겠죠? ^^

      2009.01.13 10:42 신고 [ ADDR : EDIT/ DEL ]